배너 닫기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직원들에게 리섭TV’강제 시청…“베네수엘라女 몸 팔아, 韓여자도 그 꼴”

등록일 2019년08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국내 대표 주문자위탁생산(OEM) 화장품 기업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최근 월례조회에서 한국 여성 비하 및 한일 관계를 비난하는 한 유튜버의 영상을 강제로 시청하게 해 논란이 일고 있다.
 

6일 직장인 익명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는 ‘한국콜마 보수채널 유튜브 강제 시청’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회사 월례조회에 전직원이 모인 자리에서 회장님에 지시에 의한 리섭티비라는 보수채널 유튜브를 강제 시청했다.

 

내용은 굉장히 정치색이 강한 한일관계에 대한 것이었고,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를 섞어서 비난하는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회장님은 덧붙여 동영상 내용에 대해 각자 생각해보라는 말을 남겼고 한일관계에 대한 설명은 하셨는데 동영상 내용이 너무 충격이라 정확하게 담아듣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한국콜마 직원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내곡동 전 임직원 약 700명 앞에서 리섭TV 영상 1개 플레이 (비속어 및 대통령 비하 발언, 여성 혐오 발언 수차례 등장), 영상 플레이 후 회장이 간접적으로 콘텐츠에 동의하는 발언 이어짐, ‘서울 사람들 지성이 높아 이해할 거라고 영상 틀어준 거지 공장에서는 애초에 이런 내용 보여주지도 않았다’라며 생산직 근무자 비하 발언 추가”라고 댓글을 남겼다.

이 글은 사실로 확인됐다.

 

8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윤 회장은 6일과 7일 세종시 본사와 서울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 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했다.

 

월례조회는 직원이라면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하는 행사였다.

 

이 자리에서 윤 회장은 보수성향 유튜버 ‘리섭TV’ 영상을 틀었다.

 

직원들은 현 정부에 대한 비난이 난무하고 한국 여성을 비하하는 영상을 보게 됐다며 불쾌감을 드러냈다.

 

해당 영상에서 유튜버 리섭은 화이트리스트를 언급하며 “문재인 대통령이 여태까지 일본, 아베한테 한 짓을 말하겠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와 아베의 면전에 대고 ‘일본은 우리의 동맹이 아니다’라고 했다.

 

한미일 동맹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놓고 동맹국가를 무시하는 발언을 지껄인 것.

 

한글로 쓴 케이크를 아베가 문 대통령을 선물했는데 자기는 단 걸 안 먹는다고 했다.

 

그래놓고 김정은하고는 케이크 잘만 먹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이제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거다. 베네수엘라도 큰 경제대국이 그렇게 망할 지 몰랐다.

 

우리나라도 얼마 안 남았다”라고 덧붙였다.

 

조회 후 사내 익명게시판에는 일부 직원들의 불만이 게재됐다.
 
지난 7일 직장인 익명게시판에는 "윤 회장이 한 유튜버의 보수 채널을 강제 시청하게 했고, 저급한 어투와 비속어, 여성에 대한 극단적 비하가 아주 불쾌했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보도 후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하고 있지만, 현재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영상을 본 직원들의 불만이 이어지자 한국콜마 측은 “현재의 한·일 갈등을 냉정하게 바라볼 필요가 있다는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