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방파제 시설, 국내기술 있는데 설계회사·발주처 국산 외면,일본에 특허로 상납

등록일 2019년08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설계회사·발주처 국산 외면…가거도·청산도항 공사에 수억원 지급

 

 

일본 경제도발로 주요 산업 국산화에 국민적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전남 해안에 설치된 방파제 시설물 상당수가 일본 기술로 만들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큰 파도로 인한 해안가 피해를 막기 위해 설치하는 구조물인 소파(消波) 블록 등 일부 방파제 시설물이 일본 기술에 잠식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내 기술이 있는데도 설계회사나 발주처의 무관심 등으로 전남 가거도항과 청산도항은 물론 완도해경 부두공사에까지 일본 기술만 쓰이고 있어 대응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7일 전남도와 목포지방해양수산청 등에 따르면 현재 소파 블록 제작과 관련해 일본특허를 사용하고 있는 항만공사 현장은 신안 가거도항, 완도 청산도항, 완도해경 부두 등이다.

 

이들 현장에는 방파제 등 큰 파도를 받는 곳에 위험을 방지하는 구조물을 설치하고 있다.

 

7일 전남도 등에 따르면 현재 소파 블록 제작과 관련해 일본 특허를 사용하고 있는 항만공사 현장은 신안 가거도항, 완도 청산도항, 완도해경 부두 등이다.

이들 현장에는 방파제 등 큰 파도를 받는 곳에 위험을 방지하는 구조물을 설치하고 있다.

대형 파도 피해방지 시설은 방파제 외곽에 설치하는 시락(Sealock)과 항만 물양장 암벽 등에 사용하는 소파 블록인 와록(Warock Block)·이글로(Egloo Block) 등으로 나뉜다.

목포 해양항만청이 발주한 가거도항과 청산도항에는 대형 파도 피해 방지 시설인 시락(Sealock)이 설치되고 있다. 청산항에 들어가는 시락만 8000개 정도다.

 

전남도에서 발주한 완도해경 부두에는 소파 블록의 하나인 이글로(Egloo block)가 들어간다.

 

이미 준공된 목포해경 부두에도 소파블록 와록이 설치됐다.

전남도에서 발주한 완도해경 부두는 이글로가 들어가며, 이미 준공된 목포해경 부두에도 와록이 반영됐다.

이들 항만공사의 소파 블록 제작에 사용된 특허는 모두 일본 기술이며, 가거도항은 특허료로 1억5,000만원, 청산도항은 5,700만원이 지급됐다.

문제는 가거도항과 청산도항 공사의 경우 아직 특허기간이 끝나지 않아 이들 항만공사가 끝날 때까지 특허료를 내야 한다는 점이다.

특허기간이 만료돼 특허사용을 내지는 않았지만 완도해경 부두에 쓰인 이글로도 일본회사가 특허를 가지고 있다.

이처럼 우리 해안가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구조물 제조기술을 일본 특허가 점령하고 있는 모양새여서 이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국내에서 활동하고 있는 4~5개 항만건설 업체 대부분이 일본 회사와 공동으로 소파 블록 특허를 갖고 있어 이 업체들이 국내기술을 외면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다만, 전남도는 항만공사 적용기술의 경우 현장상황에 맞게 선택되기 때문에 기술도입을 특정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실시설계와 용역 절차를 거치면서 현장이 어떤지 등을 잘 파악해 관련 특허기술을 적용한다”며 “일본 기술을 염두에 두고 선정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