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소방관 1명 순직' 안성,'11명 사상' 안성 종이공장 화재

등록일 2019년08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소방관 1명이 순직하는 등 총 11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경기 안성 박스공장 건물의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기 위한 합동감식이 7일 진행되고 있다.  

소방당국과 경찰은 이날 오전 11시30분부터 안성시 양성면에 위치한 종이상자 제조공장 건물에서 합동 감식에 들어갔다.

 

당초 합동감식은 이날 오전 10시30분부터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화재로 인한 건물의 붕괴 정도가 심한 탓에 예정시간보다 늦게 시작됐다. 

 

 

불길이 잡혔지만 일부 잔불이 남아 연기가 피어오르는 상황에서 건물 골조의 훼손이 심해 붕괴 우려까지 있어 외부에서 현장을 맨눈으로 살펴보는 방식 위주로 감식이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경찰과 소방당국 등 유관기관은 현장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해당 건물에서 반도체 세정제를 보관하는 것이 위험물안전관리법 등 현행법에 저촉될 소지가 있는지도 들여다본다는 계획이다.

 

아직 화재 원인이나 재산피해 규모 등은 파악되지 않은 상황이다.

이번 화재는 전날 오후 1시15분쯤 발생해 12시간여 만인 이날 오전 1시30분쯤 완전히 꺼졌다.

 

이번 불로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해 진화에 나섰던 안성소방서 양성지역대 소속 석원호 소방장(45)이 순직하고, 이돈창 소방위(58)는 얼굴 등에 화상을 입었다. 공장 관계자 등 9명의 부상자도 발생했지만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상태다. 

불이 난 공장 건물 지하 1층에는 반도체 세정제 보관창고, 지상 1층에는 물건보관 및 포장업체, 2층에는 종이상자 제조공장이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 잔불이 남아 있어 연기가 피어오르는데다, 화재를 진압하면서 지하에 차오른 물 때문에 감식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 불로 소방관 한 명이 숨지고, 공장 관계자 등 10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