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황교안, 이승만 추모식서 우리공화당 지지자에게 욕설과 '물세례'

등록일 2019년07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너가 사람이냐"며 욕설…黃, 가만히 바라보며 무반응

추모식서 "대통령 일구신 한미동맹도 흔들려" 
"이 대통령 생애와 업적 국민 마음에 새길 것"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9일 우리공화당 지지자들로부터 물세례를 맞는 장면이 연출됐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이승만 전 대통령 54주기 추모식에 참석했다.

 

이 자리에는 우리공화당 조원진·홍문종 공동대표 등 우리공화당 인사와 지지자 다수가 참여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진행된 이 전 대통령 서거 54주기 추모식에 참석, "역사상 가장 성공한 나라를

 

세운 이 전 대통령을 우리 국민들은 올바로 기억하지 못하고 있다.

 

건국의 아버지로 추앙받아 마땅함에도 위업이 폄훼되고 홀대되는 현실이 죄송하고 부끄럽다"고 추모사를 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의 젊은 시절은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고단한 날들이었다.

 

불굴의 의지로 힘겹게 조국을 되찾았지만 고난은 끝나지 않았다"며 "우리에게는 민주주의를 해 본 경험도 없었다.

 

하지만 대통령께서는 척박한 땅에 자유가 근본이 되는 민주주의 공화국을 세웠다"고 회고했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은 대통령이 그토록 꿈꾸셨던 세계 속으로 웅비하는 자랑스러운 나라가 되었다.

 

다시 한번 위대한 꿈을 되새기면서 삼가 추모의 마음을 올린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