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그룹 신화' 이민우 강제추행 혐의 檢 송치…"CCTV로 확인"

등록일 2019년07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피해자와 합의했지만 ‘비친고죄’라 계속 수사



 

서울 강남의 한 술집에서 여성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그룹 신화의 이민우(40)씨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20대 여성 지인 2명을 강제추행한 혐의로 입건된 이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은 이씨와 지인이 함께 있던 폐쇄회로(CC)TV 영상과 진술 등을 근거로 강제추행이 있었던 것으로 판단했다.  

이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에 위치한 한 루프탑 술집에서 연예계 관계자들과 술을 마시던 중 다른 테이블에

 

있던 20대 여성 지인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해당 지인 중 한 명인 A씨는 술자리가 끝난 직후인 오전 6시44분경 인근에 있는 경찰 지구대를 찾아 이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이후 또 다른 여성 B씨도 이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로 알려졌다. 
 

피해자는 이씨 측과 합의 후 고소를 취하했다. 하지만 강제추행은 비(非) 친고죄다.

 

비친고죄란 피해자 의사나 당사자 간 합의와 상관 없이 수사 및 공소를 제기할 수 있는 범죄를 말한다. 
 

이씨는 지난달 14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조사받으면서 “친근감의 표현이고 장난이 좀 심해진 것일 뿐 다른

 

의도는 없었다”면서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고소를 취하해도 성추행 사실은 변하지 않기 때문에 기소의견을 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