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황교안 "대통령과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日 경제보복 문제 논의

등록일 2019년07월1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日수출규제 관련 기자회견…"5당 대표 회동 포함 어떤 형식이든 동의"
"文대통령, 대일특사 파견해야…국회 차원 '방미대표단'도 추진"

靑포함 외교안보 라인 전면 교체도 요구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5일 청와대에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와 관련,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회담을 요청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현재 일본이 자행하고 있는 퇴행적 경제보복은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잘못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며 "우리 당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준엄하게 성토하며, 이를 즉각 철회할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문 대통령

 

과의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특히 "실질적인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하겠다"고 회담의 형식에

 

구애받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황 대표의 이 같은 언급은 일본 수출규제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대응을 비판하는데 무게를 두던 기조에서 벗어나 국가적

 

위기를 초당적인 협력을 통해 풀어나가자는 입장을 표명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일특사 파견 △대미특사 파견 △외교라인 전면 교체 △민관정 협력 위원회

 

구성 등을 제안하면서 "이러한 논의를 하기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위기 상황에 정치 지도자들이 머리를 맞대는 모습은 그 자체로 국민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청와대의 조속한

 

답변을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한국당은, 청와대가 진정성을 가지고 노력한다면 해법을 제시하고 힘을 보탤 자세와 각오가 돼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5당 대표 회동 수용 가능여부에 대해 "어떤 형식에도 불구하고 경제를 살리고 국가를 지키고 국민을 지키기 위한

 

어떤 형식에도 다 동의한다"고 말했다.


대미특사 파견 등 가능한 방안을 찾아주실 것을 대통령께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또한 국회 대표단의 방일과 함께 국회 차원의 방미 대표단 추진도 제안하는 한편 외교부장관을 포함한 외교라인 전면

 

교체도 요구했다.

 

장단기 해법을 마련하기 위해 국회 내 ‘일본규제 관련 대책 국회 특위’나 정부와 경제계, 그리고 정치권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정 협력 위원회’도 대안으로 제시했다. 한국당은 당 차원의 ‘일본수출규제 대책특위’도 구성하기로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