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내년 최저임금 노동계 9570원 vs 경영계 8185원…수정안 제출

등록일 2019년07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영계의 최저임금 삭감안에 반발해, 어제 위원회에 불참했던 노동계, 오늘은 시민 1만 1천명의 규탄 서명서와 함께

 

회의에 복귀했다.

 

내년도 최저임금을 논의 중인 노사가 10일 최저임금 1차 수정안을 제시했다. 노동계는 9570원을, 경영계는 8185원을

 

제출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제11차 전원회의를 열고 내년도 최저임금 수준에 관한 심의에 착수했다. 

 

이번 회의에서 노사 양측은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의 1차 수정안을 냈다.

 

앞서 내년도 최저임금 최초 요구안으로 노동계는 1만원(19.8% 인상), 경영계는 8000원(4.2% 삭감)이었다. 

 

이날 근로자위원들은 수정안으로 9570원(14.6% 인상)을 제출했다.

 

최초 요구안보다 430원 낮춘 금액으로, 월 노동시간 209시간을 적용한 월 환산액은 200만130원이다.

 

노사는 최초요구안으로 노동자 위원은 올해 대비 19.8% 오른 1만원을, 사용자 위원은 4.2% 삭감한 8000원을 제시했었다.

당초 내놓았던 최초 요구안과 비교할 때 노동자 위원은 430원 하향 조정했고, 사용자 위원은 185원 상향 조정했다.

 

양측 격차는 2000원(최초요구안)에서 1385원(수정안)으로 줄었다.

 

노사 간 격차는 최초 제시안 2000원에서 1385원으로 줄었지만 여전히 격차가 커 진통이 예상된다.

 

특히 노동계는 경영계가 삭감안을 고수한 것에 대해 '최저임금 협상을 성실히 하려는 의지가 있는지 의문'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노사 양측의 수정안 제출에도 입장 차이가 큰 만큼 2, 3차 수정안이 나올 수 있다.

 

하지만 노사가 절충점을 찾지 못하면 공익위원들이 일정 구간 협상 범위를 설정하는 '심의촉진구간'을 제시해 양측

 

합의를 유도하게 된다.

 

만약 이후에도 합의에 이르지 않으면 노사가 낸 최종 제시안과 함께 공익위원들도 최저임금안으로 표결을 하게 된다.

박준식 최저임금위원장은 11일까지 내년도 최저임금 심의를 마무리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12일 새벽에는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노사 간 격차가 클 경우 다음주까지 회의가 연장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7월 중순까지만 의결하면 고용노동부 장관이 8월 5일 고시하는 데는 문제가 없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 구굴배너광고 -->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