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마마무 화사,설리 이어'노브라' 공항 패션에 네티즌"당당" vs "민망" '시끌'

등록일 2019년07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그룹 마마무 화사가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모습으로 공항에서 포착된 것에 대해 네티즌들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화사는 지난 7일 홍콩에서 열린 슈퍼 콘서트 스케줄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흰색 마스크를 쓰고 나타난 화사는 흰색 크롭 티셔츠와 루즈한 바지를 입고 가벼운 옷차림을 연출했다.

 

이날 화사의 입국 영상과 사진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화사 노브라 패션'이 검색어 키워드에 오르는 등 이슈가 됐다.

 

누리꾼들이 영상 속 화사가 티셔츠 안에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점에 주목한 것.

 

화사는 특유의 당당함으로 자연스럽게 공항을 나오며 팬들과 인사를 주고 받았다. 

 

 "고마워요. 멀리멀리 퍼져서 자유로워졌으면 좋겠어요.

 

여름에 더워서 '브라'차면 땀띠 생긴다구요", "왜 자꾸 패치를 붙이라고 강요하는지…그건 노브라 하는 사람이 결정할

 

문제다", "이런 변화 좋다고 생각한다", "노브라에 대한 인식이 바뀌어야 한다.

 

찬성한다. 연예인들이 그렇게 해주는 것 너무 좋다" 등 화사를 지지하는 의견이 나왔다.

 "근데 저려면 눈을 어디에 둬야 할지 모를 것 같다", "남자도 패치 안 붙이고 그 부분 도드라져 보일 때마다 진짜 별로다.

 

여자라고 다를 것 없다", "조금 민망해요", "보기 싫으니깐 하지 마라", "브래지어는 액세서리 이전에 상대방에 대한

 

매너와 배려다", "노출증 있나. 이상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도 나왔다


화사의 노브라 공항패션을 놓고 누리꾼들 사이에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좋은 움직임이다”, “자연스럽고 당당한 행동”, “화사의 자유”, "멋있다" 등 화사의 선택을 응원했다.


반면 또 다른 누리꾼들은 “패치라도 붙이지”, “민망하다”, "보기 불편하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화사에 앞서 설리가 자신의 SNS에 속옷을 착용하지 않은 사진을 게재하며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에 설리는 최근 JTBC '악플의 밤'에 출연해 노브라와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설리는 "나에게 브래지어는 액세서리 같은거다"면서 "노브라 사진을 올리고 말 들이 많았다.

 

숨지 않았던 이유는 편견이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