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부산지하철 노조, 10일 새벽 5시부터 파업,노사 막판 협상 결렬

등록일 2019년07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노사 막판 협상 접점 못찾고 최종 결렬…3년만에 파업
노조, 임금인상률 1.8%로 낮춰 제안했지만 사쪽 거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이 10일 오전 5시 첫차부터 파업에 돌입한다.

 

지하철노조는 9일 사측과 벌인 마지막 임금·단체교섭에서 합의안 도출에 실패하자 파업 돌입을 선언했다.

 

부산지하철 노조는 9일 “부산교통공사와 오늘 늦게까지 진행한 임금 및 단체협상 최종 교섭이 결렬됐다.

 

내일 새벽 5시부터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이날 최종 교섭에서 임금인상률 1.8%와 신규 인력으로 550명을 채용하는 최종안을 공사 쪽에 제시했다.

 

노조의 기존 안은 임금인상률 4.3%와 신규 인력 채용 742명이었다.

 

공사 쪽은 노조의 최종안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임금 동결을 고집했고, 결국 노사는 접점을 찾지 못했다.

 

노사는 파업 예고 시점인 10일 오전 5시 전까지 추가로 협상할 뜻이 없다고 밝혀 부산지하철 파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노조는 10일 오전 5시 기관사부터 파업을 시작해 오전 9시 기술과 역무, 차량 정비 등 전 분야로 파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는 필수 공익사업장이어서 노조가 파업하더라도 필수유지 업무자(1010여명)는 일해야 한다.

 

노조는 전체 조합원 3402명 중 필수유지 업무자를 뺀 24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노조는 파업이 시작되면 전동차 운행률이 보통 때와 비교했을 때 61.7%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사용자 측인 부산교통공사는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열차 운행 차질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비상운전 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에는 전동차를 100% 정상 운행할 방침이다.

 

부산지하철노조는 2016년 9∼12월 3차례에 걸쳐 22일간 파업했고, 이번 파업은 2년만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