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정글의법칙'조작 의혹,이열음 직접 대왕조개 채취? SBS 측 공식사과

등록일 2019년07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글의 법칙'이 이번에는 조작 의혹에 휩싸였다.  

 

최근 한 다이버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예능 '정글의 법칙-로스트 아일랜드'가 조작 방송

 

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국 남부 꺼묵섬에서 '정글의 법칙' 멤버들이 생존을 위해 사냥을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고, 이 과정에서

 

배우 이열음이 대왕조개를 채취해 현재까지 많은 논란이 되고 있다.  

대왕조개는 태국에서 희귀 동물 또는 멸종 위기에 놓인 수생 동물로 분류돼 있기 때문에 낚시나 보트로 잡을 수 없다.

 

7일 자신이 다이버라고 밝힌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방송에서는 이열음이 대왕조개를 채취한 것으로 그려

 

졌으나, 다른 출연자나 스태프가 채취했을 수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 누리꾼은 "스쿠버다이버도 대왕조개 입에 발이 껴 사망하는 경우가 있다"며 "단단히 고정된 것이라 출연진이 잠수

 

해서 간단히 들고나올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태국 현지는 '정글의 법칙' 방송을 문제 삼고 경찰 수사를 요청한 상황이다. 

 

태국의 천연기념물 대왕조개를 채취했다는 논란에 이어 조작 의혹에 휩싸인 SBS '정글의 법칙' 측이 침묵을 깨고 사과했다.

 

SBS 측은 두 번째 사과를 전하며, 배우 이열음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로스트 아일랜드'(이하 '정글의 법칙')은 태국 꼬묵 섬에서 이열음이 다이

 

빙해 대왕조개 3마리를 채취하는 장면을 그렸다.

 

6회 방송분의 예고 영상에선는 이 조개를 요리해서 먹는 모습이 담겼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