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폭스테리어 `개 물림 사고` CCTV 공개,강형욱 개는 안락사 시켜야 한다"

등록일 2019년07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하고 개는 안락사 시켜야 한다"

 

 

경기 용인의 한 아파트에서 4살짜리 여자 아이가 이웃 주민이 키우는 폭스테리어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용인 모 아파트 복도에서 12kg 폭스테리어가 35개월 된 여자아이의 허벅지를 물었다.


이 사고로 피해아동은 허벅지에 선명하게 흉터가 남을 정도로 크게 다쳤다.

 

피해 아동의 어머니는 SBS에 "개가 심하게 물어뜯어서 애가 바닥으로 내팽개쳐진 상태였다"면서 "아이가 바들바들 떨었다

 

"고 말했다.

함께 공개된 CCTV를 보면 개는 아이가 공격적인 행동을 한 것도 아닌데 갑자기 달려들어 다리를 물고 늘어진다.


 

피해아동을 공격한 이 개는 앞서 다른 아동의 성기를 문 적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견주는 주민들에게 "입마개를 꼭 하고 다니겠다"고 했지만 개가 불쌍하다는 이유로 약속을 겨 또 다시 사고를 냈다.

현행법상 폭스테리어는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기 때문에 입마개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는 견종은 아니다. 


법정 맹견은 도사겻, 핏불테리어, 스태퍼드셔테리어,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이다.

 

강형욱은 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 개가 경력이 좀 많다. 이사람 저사람 아이를 많이 물었다.

 

분명히 이 개를 놓치면 아마...아이를 사냥할 것이다. 보통 제가 말하는 사냥의 끝은..."이라며 최악의 상황까지 발생할 수

 

있음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분(주인)은 개를 못 키우게 뺏어야 한다.

 

그리고 저 개는 다른 사람이 키워도 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안락사를 하는 게 옳다"고 말했다.

이어 "안락사가 심하지 않냐?고 할수 있겠지만, 여러분의 부모, 자녀, 친구가 이렇게 무방비하게 물려 보면 그렇게 이야기

 

못할 것이다.

 

개를 놓치는 사람은 또 놓친다. 놓치는게 아니라 그냥 놓는 것이다. 그래서 키우면 안된다"고 질타했다.


폭스테리어 견주는 SBS에 "너무 오랫동안 입마개를 차고 있으니 개가 불쌍했다"며 "지하 1층에 아무도 없고 한산해서

 

살짝 빼줬다"고 해명했다.

사고를 낸 폭스테리어 품종은 영국 원산의 애완견으로 특히 여우사냥에 많이 동원되는 사냥개로 유명하다.

현행법상 폭스테리어 견종에 대해 입마개를 강제할 규정은 없다. 현재 도사견을 포함한 5종만 맹견으로 분류돼 이 종에

 

한해서만 입마개 착용이 의무화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맹견으로 분류되지 않은 개들이 공격성을 띠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지만 입마개 착용을 강제하기 어려운 상황이라

 

주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고 방송은 보도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