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40년된 이촌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도시계획위원회 통과,리모델링 본격화

등록일 2019년07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시, 서빙고아파트지구 개발기본계획 변경안 원안가결
"일대 리모델링 단지에 자극…동부이촌동 사업 속도 ↑"

 

 

지어진지 40년이 넘은 노후아파트인 서울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가 리모델링이 진행된다.
 

서울시는 3일 제10차 도시계획위원회에서 용산구 이촌동 현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을 위한 '서빙고아파트지구 개발기본

 

계획 변경안'을 원안 가결했다고 4일 밝혔다.

 

용산구 이촌동 301-160번지 일대 이촌 현대아파트는 1974년 준공된 노후 단지다.

 

2006년 리모델링조합을 설립해 기존 653세대(용적률 230.96%)를 750세대(용적률 308.36%)로 늘리는 사업을 추진해왔다.

 

리모델링하려면 관련 규정에 따라 아파트지구에서 빠져야 하는데 이번 변경안은 해당 단지 3만7천638㎡를 서빙고아파트

 

지구에서 해제(제척)하는 내용이다.

 

용산구가 사업계획을 승인하면 이주와 착공이 진행된다.

 

이번 결정으로 한동안 잠잠했던 이촌동 노후 아파트의 리모델링 사업도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인다.

현대아파트를 비롯해 인근 타워·빌라맨션, 장미맨숀, 한가람·강촌·코오롱·한강대우·우성아파트 등도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

 

중이다. 한가람·강촌·코오롱·한강대우·우성아파트는 5000여가구 규모로 통합 리모델링을 추진했으나 의견 차이가 커 개

 

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현대아파트를 아파트지구(토지 이용도를 높이고 주거 생활의 환경 보호를 위해 아파트

 

집단건설을 목적으로 지정한 지구)에서 해제하기로 했다.

 

현대아파트는 향후 리모델링을 통해 용적률 230.96%의 653세대에서 용적률 308.36%의 750세대로 추진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결정으로 용산구에서 사업계획승인 등 후속절차 이행 후 이주·착공 등 리모델링 사업이 본격 추진될

 

예정"이라며 "지속가능한 공동주택 단지의 재생을 도모하고 도시의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대안으로 리모델링 사업이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