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北매체, 북미 정상 판문점 회담 보도,北美, 대화 재개 합의”평화 역사의 시작

등록일 2019년07월01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트럼프 대통령 제의 따라 판문점에서 상봉" 
"정전 66년 만 조미 최고수뇌 분단 상징에서 악수"
"트럼프, 北 영토 밟은 첫 미국 현직 대통령" 
"조미 수뇌, 우려사항 설명하고 이해와 공감" 
"생산적 대화 재개하고 적극 추진하기로 합의"

비핵화 협상 장기성 의식하며 내부 기대치 낮춘 듯…대신 복귀 명분
김정은과 '세계 최강' 미 대통령 간 신뢰 부각하며 위상 제고


 

북한이 1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전날 판문점 회동 내용을 예상보다 절제된 톤으로 보도해

 

눈길을 끈다.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방송,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등 북한 공식 매체들은 이날 북미 정상의 판문점 만남을 공개하면서

 

회담 내용보다는 성사 배경과 상봉의 정치·외교적 의미를 부각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북한 매체들은 두 정상의 회동을 '단독 환담과 회담'으로 표현하면서도 구체적 언급 없이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조선반도 비핵화와 조미 관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판문점 회동 소식을 전하며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되었음을 보여주었다"고 선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일 지난 달 30일 오후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미 정상 간 3자 회동과 북미 정상 간 회담 소식을

 

상세하게 전했다.

중앙통신은 "최고령도자 김정은 동지께서 6월30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제의에 따라 판문점에서 역사적인

 

상봉을 하시었다"며 "최고령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남조선을 방문하는 기회에 비무장지대에서 김정은 국무

 

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온 데 대하여 수락하시고, 판문점 남측지역에 나가시어 트럼프 대통령과 전격적으로

 

상봉하시었다"고 밝혔다.

 

한반도의 긴장상태를 완화하며 북미 사이의 불미스러운 관계를 끝장내고 극적으로 전환해나가기 위한 문제들과 서로의

 

우려 사항 등에 대해 설명하고 전적인 이해와 공감을 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긴밀히 연계해나가며 한반도 비핵화와 북미관계에서 새로운 돌파구를 열어나가기 위한 생산적인

 

대화들을 재개하고 적극 추진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북미 두 나라 수뇌부가 회담 결과에 커다란 만족을 표시했다며 의미를 부여했다.

통신은 어제 회동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맞이한 사실도 언급하며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반갑게 인사를 나눴다"고 전했다.

또 이번 판문점 회담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배석했다고 덧붙였다.

 

남북미 정상이 동시에 사상 처음 만난 데 대해서도 '역사적인 장면'이라며 "전 세계를 커다란 충격에 휩싸이게 했으며 오랜

 

세월 불신과 오해, 갈등과 반목의 역사를 간직한 판문점에서 화해와 평화의 새로운 역사가 시작됐음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세계 최강 미국의 대통령과 동등한 자격으로 만날 뿐 아니라 각별한 친분과 신뢰를 갖고 있음을 부각함으로써

 

김 위원장의 정치적 위상과 리더십을 치켜세운 것으로 볼 수 있다.

 

아울러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북한이 북미 비핵화 협상에 복귀할 명분도 밝힌 셈이다.

 

김정은 위원장은 하노이 노딜 이후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셈법을 바꾸지 않는 한 "우리를 까딱도 움직이지 못할 것"이라며

 

올해 말까지 새 해법을 갖고 나오라고 선언했다.

 

그러나 이번 판문점 회동으로 상황이 반전되고 북미 대화가 재개될 수 있는 명분이 마련됐음을 주민들에게 알린 것으로 볼 수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