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연골 닳아 골프 접었던 이원준, 프로 데뷔 13년만에 KPGA 우승

등록일 2019년06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KPGA선수권 연장전에서 서형석 제압…나흘 내내 선두 질주


 

잊혔던 '골프 신동' 이원준(34)이 프로 데뷔 13년 만에 첫 우승의 감격을 누렸다.

 

호주 교포 이원준은 30일 경남 양산 에이원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KPGA선수권대회

 

최종일 연장 접전 끝에 처음으로 정상에 올랐다.

 

2006년 프로 무대를 밟은 이원준은 그동안 한 번도 우승한 적이 없었다.

 

서형석(23)과 18번 홀(파4)에서 치른 연장전에서 이원준은 3m 버디를 잡아내 파에 그친 서형석을 제쳤다.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를 적어내며 1타를 잃은 이원준은 4언더파 66타를 친 서형석에게 5타차

 

추격을 허용해 4라운드 합계 15언더파 265타로 연장전을 벌였다.

 

이원준은 연장을 치렀으나 나흘 내내 선두를 지킨 와이어투와이어 우승 기록을 남겼다.

 

이원준은 "행복하다. 한번 우승으로 그동안 한이 안 풀릴 것 같다. 더 많이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잊혔던 '골프 천재'의 화려한 부활이었다.

 

주니어 시절에 괴력의 장타를 앞세워 아마추어 세계랭킹 1위를 꿰찼던 이원준은 프로 데뷔 전인 2006년 코리안투어 삼성

 

베네스트오픈에서 준우승을 거두는 등 촉망받던 기대주였다.

 

2005년부터 2년 간 아마추어 세계 랭킹 1위를 지킨 이원준은 2006년 호주 국가대표 신분으로 KPGA 삼성 베네스트 오픈에

 

출전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당시 300야드를 넘나드는 장타를 구사하며 골프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LG전자가 10년 간 장기 후원 계약을 맺는 등 아마추어 최고의 기대주였던 이원준은 2006년 11월 프로 전향 후 미국프로골프

 

(PGA)투어 진출을 노렸다.

PGA 2부 투어에서 활약하기도 한 이원준은 2012년 돌연 선수 생활을 접었다.

 

오른쪽 손목에 통증을 느껴 병원을 찾은 이원준은 의사로부터 오른쪽 손목의 연골이 거의 다 닳아 골프를 칠 수 없다는

 

진단을 받았다.

 

하지만 정작 프로가 된 뒤에는 일본프로골프투어와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 코리안투어 등에서 단 한 번도 우승

 

하지 못해 팬들의 기억에서 사라졌다.

 

프로 입문 5년 만에 손목 연골이 닳아 없어져 더는 골프를 칠 수 없다는 충격적인 진단을 받고 2년이 넘게 골프채를 놓아

 

야 했고, 어렵게 복귀하고도 2017년에는 디스크 파열로 또 한 번 시련을 겪었다.

 

지난해부터 예전 기량을 서서히 회복한 이원준은 초청 선수로 출전한 이 대회에서 나흘 내리 선두를 달린 끝에 와이어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해 제2의 전성기를 예고했다.

 

우승 상금 2억원과 2024년까지 코리안투어 출전권을 받은 이원준은 오는 10월 제주에서 열리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더CJ컵 출전권까지 확보했다.

 

이원준은 "나흘 뒤에 출전하는 일본프로골프투어 대회에서도 자신 있게 경기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5타라는 넉넉한 타수 차 단독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이원준이 첫 우승까지 가는 길은 쉽지 않았다.

 

이원준은 "5타차가 큰 게 아니었다"고 말했다.

 

5번 홀(파4)에서 티샷이 해저드에 빠지고 벌타를 받고 친 세 번째 샷마저 그린을 넘어가 더블보기를 적어내자 서형석(23),

 

이태훈(29), 문경준(37) 등 추격자 그룹과는 2타차로 좁혀졌다.

 

7번 홀(파4)에서 이날 두 번째 버디를 잡아낸 서형석, 전준형(24)은 1타차 턱밑까지 따라왔다.

 

8번 홀(파4)에서 4m 버디 퍼트를 집어넣고 9번 홀(파5)에서 벙커샷에 이은 1m 버디를 잡아내 한숨을 돌린 이원준은 11번

 

홀(파4)에서 1.2m 버디로 4타차 여유를 되찾았다.

 

하지만 13번 홀(파5)에서 80㎝ 짧은 파퍼트를 놓치면서 이원준은 또 한 번 위기를 맞았다.

 

14번 홀까지 4타를 줄인 서형석에 1타차 추격을 허용한 이원준은 17번 홀에서 1.2m 파퍼트를 넣지 못해 공동 선두를 내줬다.

 

18번 홀(파4)에서 티샷이 오른쪽 해저드 언저리에 걸렸지만 반쯤 물에 잠긴 볼을 그대로 쳐낸 뒤 3m 파퍼트를 집어넣은

 

게 이원준을 살려냈다.

 

이원준은 "프로암 때도 비슷한 곳에 볼을 보내 반쯤 잠긴 볼을 쳐서 그린에 올렸던 경험이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포인트 1위 서형석은 5타차를 따라잡는 데는 성공했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5월 KB금융 리브 챔피언십 제패에 이은 시즌 2승은 무산됐으나 제네시스 대상 포인트 1위는 굳게 지켰다.

 

디펜딩 챔피언 문도엽(28)은 1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20위(8언더파 272타)에 머물렀다.

 

이원준도 흡족해 했다. 더CJ컵 출전에 기대감을 보였다.

 

대회 2라운드가 끝난 뒤 인터뷰에서 "CJ컵 출전권이 가장 탐난다"고 힘줘 말했다.

 

우승을 확정 지은 뒤에도 "(제주에서) 가을에도 좋은 경기를 펼치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13년 걸린 프로 첫 승 못지않게 생애 첫 PGA 무대를 밟는 설렘을 드러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