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트럼프"김정은이 DMZ 만남 제안시 북한 땅 밟을 수 있다"…김정은과 깜짝 회동 성사 주목

등록일 2019년06월3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김정은이 DMZ 만남 제안시 만날 것"…백악관 당시 비보도 요청
'파격 이벤트' 깜짝효과 극대화 포석?…'즉흥적 제안' 시선도 여전

방한 후 첫 트윗…DMZ 방문, 즉흥 결정 아님 밝혀
문 대통령과 경제 관련 논의 시사
올해 1월 발효된 한·미 FTA 개정안 대해 “문 대통령과 건배”
DMZ 회동, 미·북 중심이 될 가능성 높아…남·북·미 성사 여부에 촉각

 


 

29일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비무장지대(DMZ) 방문 계획은 오래 전부터 계획됐다”고 밝혔다.

 

한국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DMZ에서 만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특히 DMZ를 넘어 북한 땅을 밟을 수도 있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오전 6시32분 “난 지금 한국에 있다. 문 대통령(문재인 대통령)과 난 우리의 새로운 무역협정을

 

환영하는 건배를 했다.

 

그건 교체되기 이전 것보다 훨씬 우리에게 좋은 것(I am in South Korea now. President Moon and I have “toasted” our

 

new Trade Deal, a far better one for us than that which it replaced)”이라며 “오늘 난 우리 부대(주한미군)를 방문하고,

 

그들에게 연설하고, DMZ도 방문(오래 전부터 계획된)할 것(Today I will visit with, and speak to, our Troops - and also

 

go the the DMZ (long planned)”이라고 트위터에 올렸다.

 

또 전날 청와대 상춘재 만찬에 대해 “나와 문 대통령의 만남은 정말 좋았다( My meeting with President Moon went very

 

well)”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 일본에서 한국으로 향하기 전 트윗을 통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북미 정상간

 

'DMZ(비무장지대) 회동'을 깜짝 제안하면서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이라고 말했다.

.

이번 깜짝 제안이 즉흥적으로 불쑥 나온 것이라기보다는 어느 정도 사전에 염두에 두고 준비해온 일일 수도 있다는 가능

 

성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DMZ 회동' 카드를 전격적으로 꺼내든 '뒷배경' 등을 두고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날 만찬에 참석할 예정이었던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한반도 보좌관
 
등 두 명은 실제 만찬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이를 두고 북측과 ‘DMZ회동’을 위한 사전 준비 작업에 들어간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현지시간)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관련 내용을 언급했다고 뒤늦게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문 대통령과 만찬에서 지난 1월 1일 발효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에 대해 얘기했다는 것만

 

적고, DMZ 방문에 대해선 문 대통령을 거론하지 않았다.

 

전날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낸 담화에서도 문 대통령애 대한 언급은 없었다.

 

이 때문에 ‘DMZ 회동’이 일단은 미·북 중심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 나온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만들어지는 자리인 만큼, 남·북·미 3자 회동이 될지 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문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을 갖는다.

 

이어 DMZ를 방문한 뒤 오산 공군기지를 찾아 군부대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이어 방한 일정을 마무리하고 워싱턴DC로 출발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