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29일 미.중 무역전쟁 '휴전 선언, 美, 추가관세 부과 중단

등록일 2019년06월2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트럼프 "中제품에 추가 관세 부과 안 해…美기업, 화웨이와 거래 가능"
시진핑 "미중 충돌과 대항의 함정 빠져선 안 돼…협상은 평등해야"
미중 정상 한반도문제 논의…시진핑 "북미 조속한 대화 재개 원해"

 


 

미국과 중국이 29일 무역전쟁 '휴전'을 선언하고 공식 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지난달 초 양측의 고위급 협상이 무위로 끝난 지 약 한 달 반 만이다.

 

이에 따라 세계 두 경제 대국 간 한 치의 양보없는 무역전쟁으로 휘청이던 세계 경제도 당분간 한시름 놓을 수 있게 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날 오전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무역담판을 벌여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잠정 중단과 무역 협상 재개에 합의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29일 일본 오사카 G20 정상회담에서 단독회담을 열고 무역협상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오전 11시 30분부터 2시간가량 회담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합의문을 발표했다.

 

지난달 초 양측의 고위급 협상이 무위로 끝난 지 약 한 달 반 만이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은 지난달 9~10일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이 합의 없이 끝난 뒤 서로 보복 관세를

 

부과하며 격화돼왔다. 양국은 추가적인 보복 조치를 하겠다며 공격 수위를 높이기도 햇다.

 

악화 일로를 걸었던 무역 갈등은 G20 정상회의를 앞두고 정상회담 개최가 결정되면서부터 진정 기미를 보였다.

그러나 정작 G20 회의가 개막한 뒤에는 분위기가 다시 차갑게 식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은 G20 첫 날 중국의 인터넷 통제와 미국의 화웨이 제품 배제를 놓고 설전을 벌였다.

 

시 주석은 미국 정부의 화웨이 배제 움직임과 관련해 "문을 닫고 발전하거나 인위적으로 시장을 방해해서는 안 된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의 인터넷 통제를 놓고 "국경을 넘는 데이터의 유통을 제한하는 움직임은 무역을 저해하고 프라이버시와

 

지적 재산권을 침해하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미국은 당초 3천억 달러 규모 추가관세를 중국에 대해 부과하기로 했다.

 

지난 6월 18일 공청회 이후 미국 업계의 의견수렴을 거쳐 이르면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었다.

 

앞서 미국 정부는 지난 5월 2천억 달러 규모의 대중 수입품에 대한 25% 보복관세를 부과했다.

 

미국의 추가관세가 부과될 경우 미국의 대중 수입품 전체에 대한 고율관세가 부과되는 셈이다.

 

그 때문에 미국 내에서도 격렬한 반발이 일었다.

 

중국 수입 IT제품, 가전, 의류, 기계, 소재 등에 대한 관세부과가 전반적인 소비자 물가 인상으로 귀결될 수 있다는 우려다.

 

또한 애플의 아이폰처럼 중국 내 생산 미 제품들도 관세 부과 대상이 되면서 미 IT업계 타격도 불가피해진다.

 

중국 또한 미 수입품목에 대해 1천100억달러 규모 25% 동일 관세를 부가 중인 가운데 희토류 수출 중단 등 맞대응 카드를

 

고심 중이었다.

 

국내 IT업계의 피해도 이미 상당하다. 중국은 우리나라 최대 교역국으로서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IT업종이 핵심 수출

 

품목이기도 하다.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등 반도체 업계의 경우 올해 상반기 반도체 가격의 급락세로 실적이 크게 악화됐다.

 

미중 무역전쟁의 심화 시 실적부진의 장기화가 우려되기도 했다.

 

미중 무역협상은 지난 5월 11차 협상 이후 중단됐다.

 

직후 미국의 2천억 달러 규모 수입품에 대한 관세부과와 화웨이 및 68개 계열사에 대한 제재도 이뤄졌다.

 

미국은 무역협상의 의제로 대중 무역불균형 해소를 위한 위안화 절상, 중국의 대미 수입 확대, 기술탈취 및 지적재산권

 

침해 대응 등을 제기하고 있다. 중국의 반발이 큰 의제들이다.

 

또한 미국의 대중 견제가 내년 미 대선과도 맞물려 있어 협상의 장기화가 이어질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