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박효신, 4억여 원 대 사기 혐의로 피소,전속계약 미끼,소속사 내용 확인중

등록일 2019년06월2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가수 박효신이 4억여 원 대 사기 혐의로 피소당했다.


 ‘발라드의 황제’ 가수 박효신이 4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당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8일 타임포스트 뉴스는 박효신과 전속계약을 논의 중이던 A씨가 전날 서울 서부지방검찰청에 박효신을 사기죄로 형사

 

고소했다고 전했다.  

박효신과 평소 친분이 있는 A씨는 27일 서부시장검찰청에 박효신을 사기죄로 형사 고소했다.

 

박효신이 지난 2014년 A씨와 전속계약을 구두로 약속하고 이에 대한 대가로 2년 동안 고급 승용차와 시계, 현금 등 약

 

4억원 대의 금전적 이익을 취했지만 전속계약을 하지 않았다는 게 이유다.

 

A 씨는 박효신이 지정한 2억7,000만원 상당의 벤틀리 차량, 모친을 위한 6,000만원 상당의 벤츠 차량, 1,400만원대의 고급

 

시계 등을 제공했다. 또 박효신은 ‘급하게 지출할 비용이 있다’라며 A 씨에게 수천만원을 수차례에 걸쳐 빌려 갔다.  

하지만 박효신은 2016년 8월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끝난 뒤 A 씨 대신 신생 기획사인 글러브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박효신은 A 씨가 강하게 항의하자 모든 연락을 차단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박효신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 측은

 

“박효신이 4억원대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는 보도에 대해 확인 중”이라며 “이후 공식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박효신의 전속계약 관련 피소는 이번이 3번째다. 2006년 닛시엔터테인먼트와의 소송은 박효신이 계약금 전액을 반환하면서

 

마무리됐다.

 

2008년 인터스테이지와의 소송은 항소를 거듭한 끝에 소송 금액에서 절반 줄어든 15억과 지연손해금을 배상하라는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이후 박효신은 약 33억 원의 채무액을 변제했다.

 

한편 박효신은 오는 29일부터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6회의 단독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박효신의 소속사 글러브엔터테인먼트 측은 타임포스트에 "내용 확인 후 입장을 정리하겠다"고 밝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