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쇼트트랙 금메달리스트 임효준,동성 선수 성희롱 논란

등록일 2019년06월2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훈련 중 여자 선수들 앞에서 남자 선수 바지 벗긴 임효준
쇼트트랙 대표팀 14명 진천선수촌서 퇴촌

쇼트트랙 대표팀 전원이 임효준 선수의 동성 선수 성희롱 논란으로 진천선수촌에서 쫓겨났다.

25일 대한체육회에 따르면 임효준(23·고양시청) 쇼트트랙 남자국가대표팀 선수가 지난 17일 암벽등반 훈련 도중 후배인

황대헌(20·한국체대) 선수의 바지를 벗겼다.

해당 훈련에는 여자 선수들도 함께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변에 있던 선수들이 하반신이 무방비로 노출된 피해 선수의 모습을 모두 목격한 상황이었다.

황대헌 선수는 코칭 스태프에게 피해 사실을 알렸으며 장권옥 감독은 이를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논란이 일자 임효준의 소속사인 브리온컴퍼니 측은 "암벽 등반 훈련 도중 장난스러운 분위기가 조성되면서 임효준이

조금 과격한 장난을 한 것 같다"며 "장난기 어린 행동이었지만 상대방이 기분이 나빴다면 분명 잘못한 일이다.

황대헌 선수에게 거듭 사과를 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이같은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장난이라 하기엔 지나침", "사과하면 끝은 아니라고 봅니다.

모멸감과 수치심 느꼈을것 같아요", "장난은 양쪽이 모두 재밌어야 장난임" 등의 반응을 보이며 임효준 선수의 행동을

지적했다.  

한편 임효준과 황대헌은 지난해 평창 올림픽에서 나란히 메달을 따내며 한국 쇼트트랙의 쌍두마차로 꼽혔다.

당시 임효준은 남자 1500m에서 금메달, 500m에서 동메달을, 황대헌은 남자 500m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편 대표팀은 다음달 25일 다시 입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효준의 징계 여부는 다음 주 빙상연맹 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