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코리안 좀비' 정찬성,모이카노와 경기서 1라운드 58초 만에 승리

등록일 2019년06월2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정찬성(32·코리안좀비MMA)이 그의 별명인 '코리안 좀비'처럼 다시 일어섰다.

'코리안 좀비' 정찬성(32·AOMG)이 복귀전에서 승리하는 데 필요한 시간은 58초였다.

정찬성은 23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니아 주 그린빌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54' 메인이벤트 페더급 브라질

출신의 헤나투 모이카노(30)와 경기에서 1라운드 58초 만에 승리를 거뒀다.

 

지난해 11월 야이르 로드리게스(멕시코)에게 KO패를 당했던 정찬성은 7개월 만에 치른 복귀전서 승리를 따냈다.

정찬성의 종합격투기 전적은 15승(5KO·8서브미션) 5패가 됐다. UFC 전적은 5승 2패다.

랭킹 5위인 모이카노를 꺾으면서 타이틀전에도 한 걸음 다가섰다.

정찬성이 1라운드에서 경기를 끝낸 것은 2011년 UFC 140에서 마크 호미닉에게 6.2초 KO승을 거둔 이후 이번이 9번째다.

경기는 순식간에 끝났다.

탐색전을 펼치던 정찬성은 모이카노가 왼손 잽을 내는 순간 이를 피한 뒤 오른손 카운터 펀치를 모이카노의 턱에 적중시켰다.

왼손 훅 연타까지 맞은 모이카노는 그대로 매트 위로 쓰러졌다.

정찬성은 모이카노의 등에 올라타 파운딩 펀치를 날렸다. 주심은 58초 만에 정찬성의 승리를 선언했다.

승리가 확정되자 정찬성은 케이지로 올라가 태극기를 치켜들고 세리머니를 펼쳤다.

관중들은 "좀비"를 연호하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정찬성은 경기 뒤 공식 인터뷰에서 "오른손 카운터 펀치는 계속 내가 연습했던 펀치다. 언제 나올지가 시간문제였을 뿐"이

라고 했다.

이어 "다음에 누구와 싸워도 상관없다"면서 "아무하고 붙여달라"고 강조했다.

모이카노의 전적은 13승 1무 3패가 됐다. 지난 2월 조제 알도에게 KO패했던 모이카노는 생애 첫 연패에 빠졌다.

UFC 한국인 파이터 중 가장 랭킹이 높은 정찬성은 이번 경기 승리로 화려하게 부활했다.

정찬성은 지난해 11월 로드리게스와 경기에서 우세한 경기를 펼쳤으나 상대 도발에 넘어가 공격하다 종료 1초를 남기고 KO패

당했다. 그러나 화려한 스타일과 화끈한 공격성 덕분에 다시 기회를 얻었고, 직전 경기에서 챔피언 조제 알도에게 도전까지

했던 상위랭커 카네이로를 보기 좋게 이겼다.

한국인 중 유일하게 타이틀 도전 경력이 있는 정찬성은 다시 한 번 챔피언에 도전하기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