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친구 폭행살해 4명 검찰 송치,장기간 폭행,물고문 정황까지

등록일 2019년06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친구를 장기간 폭행해 숨지게 한 10대 4명의 사건이 검찰로 넘겨졌다.

 

잔혹한 폭행에 살인죄가 적용됐지만, 검찰로 압송되는 이들은 '반성한다'는 말 한마디 하지 않았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9일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해 구속된 A(18)군 등 10대 4명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들은 피해자 B(18)군을 약 2달여간 상습 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것도 모자라, 지난 9일 오전 1시께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해 구속됐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오늘(19일) 친구를 집단으로 폭행해 숨지게 해 구속된 18살 A 군 등 10대 4명에 대해 살인 혐의를

 

적용해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이들은 피해자인 18살 B 군을 약 2달여간 상습 폭행하고 돈을 빼앗은 것도 모자라, 지난 9일 오전 1시쯤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수십차례 때려 숨지게 해 구속됐다.

경찰은 이들이 피해자를 상습폭행한 증거를 다수 수집하고, 피해자의 죽음을 충분히 예견·인식했다는 진술 등을 확보해

 

폭행 치사 혐의를 살인 혐의로 변경했다.

또 B 군에게서 금전을 갈취하거나, 빼앗으려는 혐의도 밝혀내 공갈과 공갈미수 혐의도 함께 적용했다.

조사결과 이들은 직업학교에서 만난 B 군을 반강제적으로 붙잡아 두며 갖은 심부름을 시키고, 거의 매일 폭행을 행사한 것

 

으로 드러났다.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친구라고 불렀지만, 사실상 '노예'와 다름없이 대했다.

직업학교에서 만나 심부름시키려고 가해자들이 피해자를 원룸으로 불러 거의 함께 살며 폭행은 시작됐다.

심부름 못 했다고 때리고, 돈을 못 구해왔다고 구타했다.

심하게 때린 다음 날에는 눈을 뜰 수 없을 정도로 얼굴이 붓고, 상처 입은 귀를 보고 '맞아서 부어 눈도 뜨지 못한다'고

 

랩으로 가사를 지어 부르며 놀렸다.

양동이에 물을 가득 담고 얼굴을 들이미는 가혹 행위를 한 정황도 나왔다.

금품도 갈취했습니다. 피해자가 백화점 주차안내원 아르바이트를 하며 벌어온 75만 원은 가해자들은 빼앗아 먹고 마시고,

 

즐기기는 데에 썼다.

그리고는 "주차장에서 봉을 흔들며 번 돈 75만 원은 어딨지? 나는 라면을 3개 끓여 불려 6인분으로 먹고 청소를 해" 등의

 

비꼬는 말로 랩을 불러댔다.

가해자들은 B 군에게 제대로 된 치료 한 번 안 해 주고, 피해자의 상처를 사진으로 남겨뒀다가 자신들의 잔혹성을 스스로

 

증명하는 셈이 됐다.

피해자 B 군은 소심하고 착한 성격인 데다, 이들의 보복이 두려워 신고는 엄두도 못 내고 장시간 폭행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그동안 수사로 수집한 증거와 '피해자가 지난 9일 죽지 않았으면, 지금까지 폭행을 계속했을 것'이라고 진술하는

 

등 폭행 행위의 반복성 등 범행 전후의 객관적 사정도 종합해 살인 혐의 적용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건의 가해자들을 엄벌해달라는 국민청원에는 오늘까지 2만5천여명이 참여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