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日 니가타현 최대 진도 6.8강진 지진,쓰나미 우려

등록일 2019년06월1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미약한 쓰나미 도달 관측"…9천여 가구 정전
"원전 이상 없어"…아베 총리, 조속한 피해 상황 파악 지시

일본 야마가타현 서북서쪽 규모 6.8 지진 발생
야마가타현,니가타현, 이시카와현에 쓰나미 주의보 발령


 

일본 야마가타(山形)현 인근 해상에서 18일 오후 10시 22분께 규모 6.8의 강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지진으로 니가타(新潟)현 무라카미(村上)시에서 최대 진도 6강(强)의 진동이 관측됐다.

 

진도 6강은 실내에서 고정하지 않은 가구의 대부분이 이동하고 넘어지는 경우가 많아지는 수준이다.

 

실외에서는 벽 타일이나 창문 유리가 파손돼 떨어지는 건물이 많아지고 보강하지 않은 블록 벽의 대부분은 붕괴한다.

 

기상청은 지진 발생 직후 니가타현과 야마가타(山形)현 일부 연안 지역, 이시카와(石川)현 노토(能登) 주변 해안 지역에

 

높이 1m 정도의 쓰나미 발생 우려가 있다며 쓰나미 주의보를 발표했다.

 

또 일본 원자력규제청에 따르면 니가타현에 있는 원전은 운전을 정지했지만, 현재로선 지진에 의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지진으로 니가타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 6강, 야마가타현 일부 지역에서 진도 6약, 아키타현 남부 연안 등에서 진도

 

5약 등의 흔들림이 관측됐다.

한편, 아베 신조 총리는 조속히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긴밀히 연대해 재해 대응에 전력을 기울일

 

것을 지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기자 회견을 하고 현재로선 원전에 이상이 없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총리관저의 위기관리센터에 대책실을 설치하고 피해 상황 파악에 들어갔다.

일본에서 진도 6강 이상의 진동이 관측된 것은 지난해 9월 홋카이도(北海道)에서 진도 7이 관측된 이후 처음이다.


한편, 작년 오늘인 2018년 6월18일은 일본 오사카부에서 규모 6.1(진도 6약(弱))의 지진이 발생한 날이다.

 

당시 지진으로 사망자 5명과 부상자 348명이 발생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