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성 상품화 논란' 조현,SNL’ 출연 당시에도 19금 댄스로 눈길

등록일 2019년06월1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그룹 베리굿 조현이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행사장에 등장해 '성 상품화' 논란이 불거졌다.

 

소속사는 "주최 측에서 준비한 의상"이라고 해명했지만 과거 방송 출연 모습까지 회자하며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그룹 베리굿 조현의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을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조현은 지난 17일 서울 상암동 엑스플렉스센터에서 진행된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게임을 즐기는 아이돌 스타들이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에 등장하는 구미호 캐릭터 '아리'의 코스프레 의상을 입고 레드카펫을 밟았다.

 

귀가 달린 머리띠와 보라색 꼬리가 달린 의상을 착용해 '아리'를 연상시켰으나 가슴과 엉덩이 라인이 과하게 드러나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게임 속 캐릭터를 그대로 재현한 코스프레가 뭐가 문제냐는 입장도 많다.

 

논란이 이어지자 조현의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는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

 

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고 설명했다.

 

 가운데 조현이 과거 ‘SNL 코리아’에 출연 모습이 덩달아 화제다.


 

조현은 2016년 방송된 tvN ‘SNL코리아8’의 한 코너에 출연해 19금 수위 댄스 등으로 거침없는 매력을 드러냈다.  

 

특히 조현은 몸매가 훤히 드러나는 패션을 입고, 유세윤의 넋을 빼놓았다.

 

해당 방송에서 조현은 볼 뽀뽀와 함께 “나 혼자 사는데 오늘 우리 집에서 라면 먹고 갈래요?”라고 물어 유세윤을 얼어붙게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