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시진핑,김정은 초청 20~21일 북한 국빈 방문"

등록일 2019년06월1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후진타오 이후 처음…시 주석, 국가부주석 신분으로 2008년 방북
소식통 "美겨냥 북한 카드 꺼냈을 가능성"…방한 가능성도 제기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 방문한다고 중국과 북한 매체가 각각 보도했다.

 

중국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렇게 전했다.

 

조선중앙TV는 이날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시진핑) 동지가 우리나라를 방문한다

 

"고 보도했다.

 

중앙TV는 "조선노동당 위원장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회 위원장 김정은 동지의 초청에 의하여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총서기 중화인민공화국 주석 습근평 동지가 6월 20일부터 21일까지 우리나라를 국가방문하게 된다"고 전했다.

 

신화통신도 중국 공산당의 후자오밍(胡兆明) 중앙위원회 국제국 대변인이 시 주석 방북에 대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초청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취임 이후 아직 한 번도 북한을 방문한 적이 없다.

 

이번 국빈 방문은 취임 이후 첫 방북이자, 김정은 위원장의 4차례 방중에 대한 답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의 방북을 계기로 양국은 북중 당 대 당 관계를 강화하고 양자 교류를 활성화하는 것뿐 아니라,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서도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올 연말까지 비핵화 협상 시한을 정하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전달한 상황에서 북미 간 교착

 

국면을 풀 수 있는 대화가 오갈지도 주목된다.

 

이번 방북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함과 동시에 지난해부터 올해 초까지 김정은 위원장이 무려 4차례나 일방적으로

 

방중해 시 주석을 찾은 것에 대한 답례 차원으로 보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