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우승가자,U-20월드컵 사상 첫 결승전에 전국 곳곳 응원전,치킨 판매량 증가

등록일 2019년06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서울시, 강남역·강동구청 앞 거리 응원전 개최
경기 안산·여주·수원·시흥시도 거리 응원 참여…“사전 공연도 준비”
부산 해운대도 시민 응원 공간 마련해…“소나기 대비해야


 

한국과 우크라이나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경기도 내 곳곳에서 한국대표팀의 사상 첫

 

우승을 기원하는 거리응원전이 펼쳐진다.


대표팀 소속 조영욱, 이지솔 선수가 다녔던 언남고가 위치한 서울 서초구는 15일 오후 10시부터 강남역 9·10번 출구 사이

 

‘바람의언덕’에서 U-20 월드컵 거리 응원전을 개최한다.

 

서초구는 바람의언덕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경기를 중계할 예정이다.

 

본 경기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바람의언덕 무대에서 축하 공연이 펼쳐지고 대표팀 선수들의 경기 하이라이트 영상이

 

상영된다.

 

서초구는 “늦은 밤에 경기가 열리는 만큼 심야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강남역으로 응원장소를 정했다”고 설명했다.

 

강동구청도 구청 앞 열린뜰 잔디광장에 대형 전광판을 설치해 응원전을 연다.

 

응원전은 7호선 면목역 3번 출구 앞 대형 전광판이 설치된 면목역 광장에서 오후 11시 50분부터 경기 생중계를 한다.

 

경기에 앞서 15일 오후 10시부터 마술 공연을 비롯해 돗자리 영화제, 치어리딩 공연 등이 펼쳐진다.

 

수원시도 같은 시각 수원월드컵경기장 주 경기장에서 대형 전광판을 이용한 응원전을 펼친다.

 

이밖에 시흥시는 시청 앞 광장에서 15일 밤 9시부터 영화상영에 이어 응원전을, 광명시도 비슷한 시각 광명시민운동장에서

 

대규모 거리응원전을 벌인다.

 

최근 축구 국가대표팀의 선전에 힘입어 대표 응원 먹거리 치킨 판매량도 치솟고 있다.

 

특히 오는 16일 새벽에는 한국 U-20 남자 축구대표팀의 사상 첫 월드컵 결승전이 치러지면서 치킨업계는 또 한 번 특수를

 

기대하는 분위기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이달 들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남자 U-20 월드컵 토너먼트 경기와 국가대표팀 평가전이 이어

 

지면서 치킨 주문량도 함께 늘었다. bhc치킨은 U-20 월드컵 한일전과 축구 국가대표팀 호주 평가전, U-20 월드컵 8강전이

 

있었던 이달 첫 주(6월 3일~9일) 치킨 주문량이 지난해 6월 첫 주(6월 4일~10일) 대비 40% 증가했다.

네네치킨은 U-20 월드컵 경기와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평가전 경기가 열렸던 지난 3일부터 13일까지 약 2주간 매출이 전년

 

동기간 대비 약 30% 상승했다.

 

지난 11일 저녁에는 국가대표팀과 이란의 평가전, 12일에는 U-20 월드컵 에콰도르와의 4강전이 치러졌다.

 

BBQ치킨은 축구 경기가 연일 이어진 지난주 주문량이 전년 동기보다 20% 가량 늘었으며 굽네치킨도 주문량이 전년 동기
 
대비 23% 늘었다.

특히 이번 주말에는 U-20 월드컵 사상 첫 결승전인 우크라이나전을 앞두고 축구 관람 열기가 더 뜨거워질 것으로 예상
 
되는 가운데 치킨업계도 다양한 응원 프로모션을 전개한다.

bhc치킨은 이달 한 달 동안 배달앱 요기요 터치주문 고객을 대상으로 bhc치킨 한 마리 전 메뉴 2000원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bhc비어존을 찾는 고객을 대상으로는 스파이더맨 영화 예매권 응모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BBQ는 배달의민족과 할인 행사를 열고 있다.
 
오는 23일까지 배달의 민족 앱 내 BBQ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하면 BBQ치킨 전 메뉴에 대해 3000원(일반 회원), 5000원
 
(VIP 회원) 할인 쿠폰을 받을 수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