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위너 이승훈 양현석과 한서희 만남 주선…YG 자체 검사서 바이어 양성반응

등록일 2019년06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이승훈, 비아이·한서희 마약 개입 의혹
이승훈, 한서희에 "비아이 마약 양성"
YG는 묵묵부답


 

한서희가 마약 구입·투약 의혹을 받는 그룹 아이콘 출신 비아이와 카톡 대화를 나눈 상대로 드러난 가운데 그룹 위너의

 

멤버 이승훈도 이번 사건에 이름이 거론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이승훈은 지난 2016년 한서희에게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한서희씨의 만남을 주선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씨는 그룹 아이콘 전 리더 비아이의 마약 제보자다.

 

또 이승훈은 이미 비아이가 YG 자체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을 알고 있었다.

한서희씨는 14일 디스패치와 인터뷰에서 2016년 6월1일 위너 이승훈에게 "진짜 중요한 얘기를 할거야.

 

집중해서 답장을 바로바로해줘"라는 카카오톡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후 한서희는 약속 장소인 합정동으로 향했지만 해당 장소에서 대기 중인 사람은 이승훈이 아닌 K씨였다.

 

K씨는 한서희에게 “승훈이 대신 나왔다. 비아이 관련 일은, 비밀이다. 만약 무슨 일이 생기면 꼭 연락하라”고 당부했다.

이어서 8월22일 한서희는 경찰 조사를 마친 뒤 K씨에게 연락했고 이튿날 양 대표와 만났다.

 

한서희의 경찰 진술에 따르면 그는 양 대표와의 만남에서 비아이의 대마 흡연과 LSD 구매를 경찰에 자백했다고 알렸다.

 

그러자 양 대표는 “(마)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은 절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서희는 그러면서 양 대표가 진술을 번복하라고 강요했다고 부연했다.

 

한서희는 2016년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1차 피의자 심문에서 대마초 흡연 사실을 인정했다. 한서희는 초범이었기에 거짓으로 답하지 않았다.

 

게다가 마약에 관심을 보인 비아이와의 카톡 내용도 인정했다. 

 

그러나 순순히 밝힌 한서희는 불구속 수사를 받으면서 YG 양현석 대표에게 불려갔다.

 

YG 사옥 7층으로 향한 한서희는 양 대표에게 협박, 비아이 관련 경찰 진술 번복을 요구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서희는 지난 4일 국민권익위원회에 비실명 공익신고서를 제출했다.

 

YG와 경찰의 유착 고리를 살펴달라며 요청한 것이었다.

 

한서희는 자신이 다시 처벌 받을 위험이 있었지만 공익 신고에 용기를 냈다.

 

비실명으로 한 것이었지만 그의 이름은 금방 노출됐다. 

 

결국 한서희는 14일 새벽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심경을 밝히면서 "양현석 대표에 초점을 맞춰 관심가져달라

 

"는 내용의 글로 호소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