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찰·변호사 짜고 정준영 폰 분실로 처리…3년 전 ‘몰카’ 수사 감춰진 진실

등록일 2019년06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몰카’ 사건의 범죄 증거물인 정준영의 휴대폰을 수사를 담당했던 경찰관이 의도적으로 숨긴 정황이 포착됐다.

 

이 경찰관은 상부에 허위 보고를 하고 거짓 확인서도 작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직무 유기와 허위 공문서 작성 및 행사 혐의로 서울 성동경찰서 소속 A(54)경위를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정준영의 변호사 B(42)씨도 직무유기 공범과 증거은닉 혐의로 함께 송치했다.

 

A경위는 정준영이 2016년 8월 여자친구로부터 신체 불법 촬영 혐의로 고소당했을 당시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아 범행영상

 

확보 없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해 당시 불법 촬영 동영상의 유포 여부가 제대로 수사되지 않도록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A 경위는 정준영이 2016년 8월 여자친구로부터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찍은 혐의로 고소당했을 당시, 결정적

 

증거인 휴대전화를 압수하지 않은 채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B 씨는 A 경위와 짜고 경찰에 ‘정씨 휴대전화가 사라져 데이터 복원이 불가능하다’는 허위 확인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휴대전화를 자신의 사무실에 숨겼다.


통상 성범죄 수사 기간이 몇 달씩 걸리는 것에 비해 해당 사건은 짧은 17일만에 마무리됐다.

 

심지어 경찰은 핵심 증거물인 핸드폰를 확보하지 않았다.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A 경위는 “휴대전화를 분실한 것으로 쉽게, 쉽게 하면 될 걸”이라며 먼저 B 씨 측에 수사 은폐를

 

제안했다.

 

A 경위는 같은 부서 상급자인 여성청소년과장·계장에게는 이 사실을 숨기고 허위로 보고했다.

 

이 과정에서 휴대폰의 데이터 복구가 어렵다는 식의 허위 보고서도 만들었다.

다만 경찰 관계자는 “(A경위가) 돈을 받았다거나 하는 등 유착 연결고리는 나오지 않았다”며 “본인은 ‘빨리 사건을 끝내고

 

싶었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앞서 정준영은 2016년 8월 여자친구의 신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후 정준영은 사건이 검찰로 넘어가자 기자회견을 열고 “상호인지했다”고 혐의를 부인하는 말을 하며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이에 검찰은 2016년 10월 무혐의 판결을 내렸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