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LG, 연장 10회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롯데 라이언츠 끝내기 승리

등록일 2019년06월12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LG 트윈스가 롯데 자이언츠의 결정적인 폭투에 힘입어 연장 접전을 승리로 장식했다.

 

LG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롯데와 시즌 11차전에서 연장 10회 승부 끝에 상대의

 

스트라이크 낫아웃 폭투로 4-3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LG는 선두타자 김현수가 내야 안타로 출루해 물꼬를 텄다. 롯데 2루수 배성근의 타구 처리가 둔탁했다.

 

3연승을 올린 3위 LG는 시즌 38승 1무 27패를 기록해 2위 두산 베어스와(42승 26패)의 승차를 2.5경기로 유지했다.

LG 선발 차우찬은 7이닝 4피안타 3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로 승리의 발판을 마련했다.

 

차우찬은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마운드를 내려갔지만, 두 번째 투수 임찬규가 동점을 허용해 시즌 7승 달성에 실패했다. 

'캡틴' 김현수는 1회말 선제 희생플라이를 때린 후 3회 시즌 5호 투런 홈런을 터뜨려 승리에 기여했다.

 

김현수는 6월 들어 3개의 홈런을 몰아치며 타격감을 끌어 올렸다. 이날 김현수는 3타수 2안타 3타점 2득점을 올렸다. 

톱타자 이천웅은 4타수 4안타 2득점 1볼넷으로 공격 첨병 역할을 수행했다.

롯데는 6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시즌 23승 1무 43패를 기록해 최하위에 머물렀다. 원정 4연패, 잠실구장 5연패를 당했다.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구승민의 마지막 폭투는 치명적이었다. 

롯데 선발 김건국은 4⅓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2탈삼진 3실점 피칭을 기록했다.

 

차우찬의 호투에 고전하던 롯데는 7회부터 힘을 냈다. 0-3으로 뒤진 7회초 선두타자 전준우가 중전안타로 출루해 희망을

 

살렸다. 정훈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배성근이 좌전안타를 쳤다. 전준우는 재치 있는 주루플레이로 3루까지 갔다.

 

1사 1, 3루서 안중열 타석에 대타로 나온 문규현이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만회했다. 

롯데는 8회초 LG 두 번째 투수 임찬규를 공략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선두타자 대타 허일이 좌전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신용수가 대주자로 들어갔다. 임찬규의 1루 견제가 뒤로 빠져 신용수는 2루까지 갔다. 손아섭이 볼넷을 골랐다.

 

이대호가 느린 2루 땅볼을 쳐 진루타가 됐다.

2사 2, 3루 전준우 타석에 폭투가 나와 신용수가 홈을 밟았다. 2-3으로 따라 붙은 롯데는 전준우가 볼넷으로 걸어나가

 

LG를 계속해서 압박했다. 2사 1, 3루서 정훈이 3루 땅볼을 쳤다.

 

LG 3루수 윤진호가 홈 승부를 택했지만 3루 주자 손아섭이 빨랐다.
 

LG가 9회말 2사 1, 2루서 득점에 실패하면서 승부는 연장으로 흘렀다. 
 
LG는 10회말 선두타자 김현수가 2루 내야안타로 기회를 잡았다. 조셉이 볼넷을 골랐다.

 

채은성이 병살타를 쳐 2사 3루가 됐다. 이형종은 고의사구로 걸어 나갔다.

 

2사 1, 3루서 오지환이 삼진을 당했으나 그 공이 폭투가 되면서 이형종이 홈을 밟아 경기가 끝났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