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추경 47일째,여.야 입장 팽팽히 맞서,6월 임시국회도 불투명

등록일 2019년06월10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여권, 고위 당정청 회의…"'황교안 가이드라인' 정상화 걸림돌, 철회하라"
한국당 "좌파경제 폭정에 경제 위기"…경기부양 아닌 '총선용 추경' 비판

"강원 산불·포항 지진 예산 추경안에 반영"…한국당 비판 반박

빅데이터 3법 등 중점법안 처리 다짐…아프리카돼지열병 차단에 만전
소상공인 온라인 진출 지원 대책 8월까지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늦어도 7월 중 추가경정예산(추경)을 집행하기 위해서는 이번 주 초 국회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고 10일 밝혔다.

 

당정청은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확대 고위당정청협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민주당 홍익표 수석

 

대변인이 국회 정론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을 비롯한 민생법안 처리가 시급한 상황에서 국회 정상화를 둘러싼 여야의 협상이 한 발짝도 나아

 

가지 못하고 있다.

 

조건 없는 국회 복귀를 촉구하는 더불어민주당과 패스트트랙 법안의 사과·철회를 요구하는 자유한국당의 입장이 팽팽히

 

맞선 가운데 여야는 협상을 접고 국회 파행의 책임 공방만 주고받는 형국이다.

 

특히 여권이 정상화 협상의 '심리적 마지노선'으로 인식돼온 6월 첫째 주를 넘기면서까지 여야가 절충점을 찾지 못하면서

 

6월 임시국회도 불투명해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고조되고 있다.

 

당정청은 10일 국회에서 47일째 계류 중인 6조7000억원 규모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의 시급한 처리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국회 정상화에 자유한국당이 응할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확대 고위당정협의회를 열고 추경의 장기 표류에 따른 대책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대통령과의 회동도 결국 무산시키고 초월회

 

(국회의장과 여야 대표 간 정례회동)에 불참하면서 무슨 명목으로 민생을 말하고 거리투쟁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참으로

 

알 수가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윤종원 경제수석이 ‘세계 경제 하락세에서 우리

 

경제 하방 위험도 커졌다’고 관측한 것을 언급하며 “세계 경제를 (경기 침체) 이유로 하는 것부터가 전혀 맞지 않다.

 

우리 경제가 위기에 빠진 원인은 좌파경제 폭정 말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고 반발했다.

 

그는 “추경, 확장 재정을 대안이라고 이야기하는데 근본정책이 잘못된 판에 추경, 확장 재정을 하려면 돈이 필요하지 않나

 

그것을 채우려면 결국 세금을 더 걷어야 하지 않냐”며 “그런데 세금을 퍼부으면 경제가 과연 살아나겠냐”고 비관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제출한 6조 7천억 원 규모의 추경안을 두고 “총선에 눈이 먼 선심성 예산 풀기”라며 “국민들에게 추경

 

탓만 하고,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면 누가 그 말을 믿겠나. 결국 ‘경제정책 대전환만’이 유일한 답”이라고 내세웠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