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U20 월드컵- 한국, 세네갈 승부차기로 꺾고 36년만에 4강행

등록일 2019년06월09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승부였다. ‘U-20 태극전사’들이 해냈다. 

 

한국축구의 리틀 전사들이 마침내 36년 만에 멕시코 4강 신화를 재현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이 9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8강전에서 아프리카 강호 세네갈에 연장 혈투 끝에 3-3으로 비긴 뒤 승부차기

 

끝에 3-2로 이겼다.


전반전은 세네갈이 주도했다. 세네갈은 타고난 신체능력과 스피드를 바탕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반면 한국 선수들은 발이 무거워보였다. 패스미스가 잦았고, 수비에서도 집중력이 흐트러진 모습이었다.  

한국이 어수선한 틈을 타 세네갈이 거센 공격을 선보였다. 세네갈의 파상공세는 골로 연결됐다.

 

전반 36분 세네갈 주장 디아네가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한국 골망을 갈랐다.

 

전반은 한국이 0대 1로 뒤진 채 마무리됐다.  

 

후반전 들어 한국의 반격이 시작됐다. 후반 7분 한국 정정용 감독은 전세진을 빼고, 조영욱을 투입했다.

 

조영욱 투입 이후 한국 공격은 활기를 되찾았다.

 

한국의 공격이 거세지자, 세네갈은 수비 라인을 깊숙이 내린 뒤 ‘잠그기 작전’에 돌입했다.  

그러던 후반 15분 경기가 요동쳤다. 이지솔이 세네갈 진영 페널티박스에서 파울을 얻어낸 까닭이다.

 

세네갈 수비수 아우가 범한 파울은 VAR(비디오판독) 끝에 페널티킥으로 이어졌다. 

페널티킥 키커로는 이강인이 나섰다. 이강인은 왼발로 침착하게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경기를 1대 1 원점으로 돌려놨다.

 

이번 대회 이강인의 ‘마수걸이 골’이었다. 

동점을 허용한 세네갈은 다시 공격적으로 올라왔다. 한국과 세네갈의 경기는 ‘공방전’ 양상으로 흘러갔다.

 

양팀이 공격과 수비를 주고받던 후반 27분. 심판이 VAR 끝에 한국 수비수 이재익의 핸들링 파울을 선언했다.

 

페널티킥이었다.  


세네갈 키커로는 이브라히마 니아네가 나섰다. 니아네는 골대 오른쪽으로 강력한 슈팅을 때렸다.

 

한국 이광연 골키퍼는 니아네의 슈팅을 막았다. 하지만 심판은 니아네가 슈팅하기 전 이광연이 먼저 움직였다고 판단했다.

 

이광연은 옐로우카드를 받았고, 세네갈은 다시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세네갈 니아네는 두 번째 페널티킥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니아네는 왼쪽 깊숙한 곳으로 공을 때려 골을 완성했다.

 

세네갈이 다시 2대 1 리드를 잡은 순간이었다.


1-2로 끌려가 패색이 질던 후반 53분 이강인(발렌시아)의 코너킥에 이은 이지솔(대전)의 헤딩골로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간

 

뒤 연장 전반 6분 이강인의 침투패스를 받은 조영욱(서울)의 득점으로 3-2로 앞섰다.

비록 연장 후반 추가시간 아마두 시스에게 동점골을 내주고 승부차기에서도 1, 2번째 키커가 실축하는 어려운 상황을

 

맞았지만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기적같은 승리를 이끌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