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1박에 4천150만원'내년부터 우주정거장 여행 가능해진다

등록일 2019년06월08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NASA, 우주정거장 관광 등 상업 용도로 개방하기로


 

이르면 내년부터 일반인들도 우주로 날아가 국제우주정거장(ISS) 생활을 체험할 수 있게 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7일(현지시간) 뉴욕 나스닥 거래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ISS를 관광 등 민간 상업 용도로 개방

 

한다는 계획을 밝혔다고 A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300∼400㎞ 상공에서 궤도를 도는 국제우주정거장은 현재로서는 지구 밖 우주 공간에서 인간이 머물 수 있는 유일한 장소다.

 

미국과 러시아를 중심으로 15개국이 운영에 참여하고 있다.

NASA가 ISS를 민간에 개방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NASA는 이르면 내년에 첫 방문객이 ISS를 찾을 것으로

 

예상했다.

 

우주정거장 여행을 하려면 적지 않은 돈이 든다. 

 

일단 ISS에 가려면 보잉이나 스페이스X가 개발 중인 유인 우주선을 타야 하는데 왕복 비용이 5천800만 달러(약 688억원)

 

로 예상된다.

 

여기에 1인당 1박에 3만5천 달러(4천150만원)의 우주정거장 숙박료를 내야 한다고 제프 듀잇 NASA 최고재무책임자

 

(CF0)는 말했다.

 

숙박료는 우주정거장 내의 공기와 물, 화장실 등을 사용하는 데 드는 비용이다.

 

인터넷을 사용하려면 1기가당 50달러를 추가로 내야 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