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43년만에 공개된 FBI '사스콰치 파일'"털 뭉치, 사슴 털로 확인"

등록일 2019년06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FBI, 6일 22페이지 빅풋 파일 일반에 공개
분석 의뢰자 "빅풋은 실제로 존재하는 생명체"


 

 미국에서 B급 서스펜스 영화의 소재로 널리 사용돼온 '사스콰치'(Sasquatch), 일명 '빅풋'(Bigfoot)의 정체가 43년 만에

 

공개된 미 연방수사국(FBI) 파일을 통해 밝혀졌다고 NBC방송 등 미 언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사스콰치'란 온몸이 털에 덮인 설인(雪人·yeti)과 같은 괴생명체로 미 북서부 삼림지대에서 여러 차례 목격됐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히말라야에도 비슷한 종류의 설인이 있다는 목격담이 있었다.

 

'빅풋'이란 별칭은 숲속에 거대한 발자국을 남긴 것에서 유래했다.

 

2015년에는 '사스콰치:죽음의 숲'이란 영화가 개봉되기도 했다.

 

. FBI는 최근 자체 기록보관소에 1970년대에 작성된 ‘사스콰치 파일’을 공개했다.

모두 22페이지로 구성된 FBI 파일은 정보공개법의 요구에 따라 40여 년 만에 일반에 공개됐다.

 

FBI는 1970년대 히말라야에서부터 사스콰치의 증거를 수집해온 오리건주 거주 탐사가 피터 번에게서 여러 종류의

 

기묘한 털과 피부 조직 샘플을 건네받아 워싱턴 연구실에서 분석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FBI 과학기술 연구부서의 제이 코크란 주니어 박사는 1976년에 작성한 보고서에서 “빅풋으로 불리는 괴생명체의

 

것으로 추정되는 털은 사슴 털로 확인됐다”라고 썼다.


당시 FBI에 사스콰치 샘플 분석을 의뢰한 피터 번은 올해 93세가 됐지만 여전히 `사스콰치가 실재한다`는 믿음을

 

갖고 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번은 CNBC에 "지난 50년간 빅풋의 발자국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증거를 모았다. 그것은 대단한 도전이었다"면서

 

"빅풋은 실제 존재하는 생명체"라고 주장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