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인천 7개월 영아 사망 '미스터리'…결론은 '아동학대',경찰, 어린 부모 긴급체포

등록일 2019년06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찰 "아파트 주변 CCTV 확인 결과 부모 진술 모두 거짓"


 

평소 키우던 반려견이 할퀸 다음 날 생후 7개월 된 영아가 숨졌다는 부모의 진술이 거짓으로 드러났다.  

지난 2일, 인천에서 숨진 채 발견된 7개월 영아의 아버지인 21살 A씨와 어머니 18살 B씨가 긴급체포됐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경찰은 이들에게 '아동학대 치사' 혐의를 적용했다.


인천지방경찰청 여청수사계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B(21)씨와 C(18)양을

 

긴급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B씨 부부는 지난달 25일부터 31일까지 6일간 인천시 부평구의 한 아파트에 생후 7개월인 A양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 3일 이들 부부는 경찰에 자진 출석해 "지난달 30일 오후에 딸을 재우고서 1시간 반쯤 마트에 다녀왔다"며 "귀가

 

해보니 딸 몸에 반려견이 할퀸 자국이 있어 연고를 발라줬다"고 진술했다.  

A양은 지난 2일 오후 7시 45분께 집을 찾은 외할아버지에 의해 발견됐다. 발견당시 A양은 종이 상자에 담긴 채 거실에 있었다.

 

곧바로 112에 신고한 A양 외할아버지는 "딸 부부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에 찾아갔더니 손녀 혼자 있었고 숨진 상태였다

 

"고 경찰에 진술했다.

 

이들은 아기를 방치한 사실을 인정하면서 평소 양육문제 등으로 다툼이 많았고, 서로 상대방이 아기를 볼 것이라 생각해

 

외출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경찰은 이번 사건이 석 달 전 인천에서 발생한 또 다른 영아 사망사건과 관련이 있는지도 확인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두 아기의 엄마들이 임신을 하면서 서로 친하게 지낸 사이라는 점을 확인한 상태다.

경찰은 우선 긴급체포한 아기 부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추가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두 사람에 대한 구속영장 실질심사는 오늘 오후 2시에 열린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