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공개연애 논란, 장재인, 남태현 양다리 의혹 주장

등록일 2019년06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더사우스 남태현이 공개연인 장재인의 폭로로 '양다리' 논란과 함께 '공개연애'를 멋대로 인정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장재인은 최근 방송된 tvN '작업실'에서 남태현과 실제 연인으로 발전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남태현은 처음부터 "이상형은 하얗고 마른 분"이라며 장재인에 호감을 드러냈다.

이후에도 남태현은 "평소에도 누나 음악을 좋아했다.

 

실제로 보니까 굉장히 미인이기도 하고 그래서 누나가 첫 번째로 호감이 갔다.

 

질투하는 것도 너무 귀여웠다"며 마음을 고백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장재인은 7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 연인이었던 남태현의 양다리를 폭로했다.

 

장재인은 여러개의 카카오톡 대화 캡처본을 공개하며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렇게 살려면 공개를 하지 말아야지 왜 그렇게 공개연애와 연락에 집착하나 했더니 자기가 하고 다니는 짓이

 

이러니까 그랬다"라며 주장했다. 

 

장재인이 공개한 카카오톡 이미지는 남태현이 연인으로 추정되는 A 씨와 나눈 대화로, A 씨가 남태현에게 "헤어졌다고

 

거짓말하고 사람 가지고 노는 건 좀 아니지 않나"라고 말하자 남태현은 "그런 거 아니다. 넘겨 짚지 말라"고 부인한다.

 

이어 장재인은 "남태현씨 그리고 특히나 남태현씨 팬들 저한테 악성 디엠 악플 좀 그만 보내요.

 

그동안 다른 여자분들은 조용히 넘어갔나본데 나는 다른 피해자 생기는 거 더 못 본다"라고 말했다.  

또 장재인은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

 

정신차릴 일은 없겠지만 최소한의 양심이라도 가지고 살아라"라고 말하며 결벌을 암시했다.
 

또 다른 게시글에 의하면 장재인은 A 씨의 메시지를 받고 남태현의 바람에 대해 알게 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메시지에서 A 씨는 장재인에게 "고민 많이 했는데 그래도 아시는 게 나을 것 같다.

 

(남태현) 그저께 저랑 같이 있었다"며 "재인 씨 회사 측에서 결별설을 못 내게 해서 못 내고 있다고 들었다.

 

전부 거짓말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마지막 게시글을 통해 장재인은 남태현의 인스타그램 아이디를 직접 태그한 뒤 "'작업실'에서 '선약이라고 우겼어'라고

 

얘기하라 한 거 저분이다.

 

본인이 여기저기 약속하고 깐 거 자기 이미지 안 좋을까 봐 걱정하길래 우긴 거로 하기로 했다"고 폭로했다.

또 그는 "작업실 멤버들, 단체방 나간 거, 연락 끊긴 거 많이 미안하게 생각한다.

 

저 분이 다른 사람들과 연락하는 거, 특히 '작업실' 단체방 연락하는 거로 너무 많이 화를 내서 내가 나가기로 한

 

거였다"며 "좋은 사람들과 멀어져 마음이 안 좋다"고 심경을 토로하기도 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