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헝가리 유람선 사고지점 하류서 한국인 추정 시신 2구 수습..1명 한국인 신원확인

등록일 2019년06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유람선 침몰사고가 일어난 지 9일째인 6일 사고현장의 하류 쪽 다뉴브강에서 시신 2구가 추가로

 

발견됐습니다.

 

이 가운데 1명은 침몰 선박에 탑승한 한국인으로 신원이 확인됐습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은 침몰사고 현장에서 하류 쪽으로 5.8㎞ 떨어진 라코치 지역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현지시간 오전 9시 50분께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이어 오전 11시 26분께에도 사고현장에서 하류로 40㎞ 떨어진 사즈헐롬버터 지역에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가

 

주민의 신고로 발견돼 추가로 수습됐습니다.

 

헝가리 당국은 두 시신을 병원으로 옮겨 신원확인 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

 

해당 시신이 한국인 탑승자로 확인될 경우, 시신이 수습된 한국인 사망자는 모두 18명, 실종자는 8명이 됩니다.

 

지난달 29일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과 헝가리인 2명 등 35명이 타고 있었으며 사고 직후 7명이

 

구조됐습니다.

 

현재 신원이 확인된 한국인 사망자는 16명입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국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