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文정부 대북지원,·WFP·유니세프 대북인도사업에 800만불 지원확정

등록일 2019년06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WFP·유니세프 대북인도사업에 800만달러 지원 확정…내주께 송금 전망
식량지원도 본격 검토…김연철 "구체적 방법론 WFP와 논의 계속"

영유아·임산부 영양지원, 모자보건 사업에 투입



정부는 5일 국제기구를 통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영양 지원 사업과 모자 보건 사업 지원 방안을 의결했다.

 

현 정부 들어 국제기구를 통한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통일부는 밝혔다.
 

정부가 북한의 취약계층을 돕는 국제기구의 사업에 800만 달러(94억여원)를 지원하기 위한 집행 절차를 마무리 지으면서

 

문재인 정부의 인도적 대북지원사업이 첫발을 떼게 됐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에서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 달러)과 유니세프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 달러)에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정부는 국제기구에 집행 결정 사실을 통보하고 국제기구로부터 필요한 계좌를 수령해 입금하게 되며, 이르면 다음 주 중

 

송금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번에 의결된 지원 계획은 문재인 정부 초기인 2017년 9월21일 교추협이 의결했으나 2017년엔 악화한 정세 탓에, 2018년엔

 

미국 정부의 사실상 반대 탓에 집행하지 못하다 법적 효력이 소멸된 지원 방안과 사실상 같은 내용이다.

 

800만달러는 세계식량계획에 450만달러, 유니세프에 350만달러를 나눠 지원한다.

 

세계식량계획은 이 자금으로 북한 9개도 60개군의 탁아소·고아원·소아병동 등의 영유아, 임산부·수유부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영양강화식품 공급에 필요한 식품재료 등을 조달한다.

 

유니세프는 북한 아동·임산부·수유부 등을 위한 치료식과 기초 필수의약품키트, 미량영양소복합제 등을 공급하는 사업에

 

이 자금을 쓴다.

 

정부는 5월17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대북 식량지원 문제는 국민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며 국제기구

 

(세계식량계획) 또는 대북 직접 지원 등 구체적인 지원계획을 검토해나가겠다”고 밝힌 바 있어, 대규모 대북 식량 지원도

 

조만간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1일 ‘유시민의 알릴레오’에 나와 중앙정부와 별도로 서울시 차원에서 세계식량계획의 ‘북한 영유아

 

영양 개선 사업’에 100만달러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정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