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경찰,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신상 공개키로

등록일 2019년06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제주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신상공개

신상공개심의위원회 결정…"범죄수법 잔인, 결과 중대"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의 신상이 공개됐다.

 

고씨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 강모(36)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고씨가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해 해상과 육지에 유기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하고 있으며, 해상에서는 해경이 수색을

 

벌이고 있다.

 

이에 따라 5일 제주지방경찰청은 살인과 사체손괴, 사체유기, 사체 은닉 등 혐의를 받는 고유정씨의 얼굴과 이름,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경찰은 경찰수사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라 고씨의 실명을 공개하고 언론 노출시 마스크를 씌우는 등의

 

얼굴을 가리는 조치를 하지 않는다.

 

얼굴은 차후 현장검증이나 검찰 송치 시 자연스럽게 공개될 것이라고 경찰은 전했다.

 

위원회는 "범죄 수법이 잔인하고 결과가 중대한 사안"이라며 여러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피의자 신상공개로 인해 피의자 가족이나 주변인이 당할 수 있는 2차 피해 등 비공개 사유에 대해서도 충분히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 남편을 살해해 시신을 심하게 훼손하고 유기하는 등 수법이 잔인하고, 범행의 결과가 중대할 뿐만 아니라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범행 도구도 압수되는 등 증거가 충분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국민의 알권리를 존중하고 강력범죄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공공의 이익에도 부합하는 등 모든 요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피의자 신상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위원회는 전했다.

 

그는 범행 후 이틀 후인 같은 달 27일 펜션을 빠져나와 이튿날 완도행 배편을 이용해 제주를 빠져나갔다.

 

조사 결과 고유정은 배 위에서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봉투를 해상에 버리는 장면이 선박 폐쇄회로TV(CCTV)에

 

포착됐다.

 

경찰은 “시신을 바다에 버렸다”는 고유정 진술에 따라 해경에 협조 요청을 하고 제주~완도 간 여객선 항로에 대한 수색을

 

벌이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