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조현병 환자 아들 태우고’···당진∼대전 고속도로 역주행 사고 3명 숨져

등록일 2019년06월0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화물차 운전자 부인 "남편이 아들 데리고 나가" 신고
사고 직전에도 여러차례 역주행 신고 접수, 경찰 출동
정상 운행하던 포르테 운전자 날벼락, 현장에서 숨져

당진~대전 구간서 충돌사고  
3세 아들·상대편 운전자 포함
 

 

4일 오전 7시34분쯤 충남 공주시 우성면 당진∼대전고속도로 당진 방향 65.5㎞ 지점에서 라보 화물차가 역주행하다 마주

 

오던 포르테 승용차와 정면으로 충돌했다.

 

이 사고로 라보 화물차에 타고 있던 박모씨(40)와 박씨의 아들(3)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또 포르테 운전자 최모씨(29)도 숨졌다. 

 

경찰은 고속도로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라보 화물차가 역주행하다가 정상 주행하던 포르테 승용차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라보 화물차 운전자 박씨는 조현병 치료를 받고 있던 환자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경남 양산시에 사는 박씨는 이날 새벽 아들을 데리고 집을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의 아내가 남편과 아들이 없어진 사실을 알고 경남경찰청에 신고한 건 오전 7시 26분쯤이다.
 
 박씨 부인은 경찰에 “남편이 조현병 치료를 받은 환자인데 약을 먹지 않아 위험하다”고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남경찰청은 오전 7시 31분쯤 충남경찰청에 공조 수사를 요청했다.
 
조사 결과 박씨의 라보 화물차는 오전 3시 34분 경부고속도로 남양산TG를 통해 고속도로에 진입했다.
 
경찰은 박씨가 경부고속도를 타고 대전을 거쳐 당진 방향으로 이동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경찰은 유족을 조사와 함께 박씨가 몰던 화물차의 이동 경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