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양현석, MBC 스트레이트'동남아 재력가들에게 성접대 의혹제기… YG 사실무근 반박

등록일 2019년05월2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MBC '스트레이트' 양현석 성접대 관련 증언 확보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대표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스트레이트’는 26일 ‘추적 YG 양현석, 클럽 성접대 의혹’이라는 제목의 예고편을 공개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승리의 성접대 논란 당시, YG법인카드로 숙박비가 결제된 점을 지적했다.

이에 따라 YG가 연루된 성접대 사건이 아니냐는 의혹은 끊이지 않았지만, 경찰은 YG에 대해 수사는 전혀 하지 않았다고
 
제작진은 지적했다.

제작진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증언을 입수했다고 밝혔다.

영상 속에서는 ‘버닝썬 사태 한달 전 VIP 테이블 태국인 재력가의 성폭행 사건’이라는 자막이 뜨더니 곧 성폭행과 마약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여성 제보자가 등장했다.
 
제보자는 “나한테는 정말 큰 사건이고 죽을 뻔했다. 그때 태국 사람들이 준 술이 위스키였다”며 당시 끔찍했던 상황을 전했다.

이어 가수 승리의 모습과 함께 태국인 재력가 밥씨, DJ인 오모씨, YG 자회사인 YGX 이사가 언급됐다.
 
밥씨는 과거 한 방송에 등장해 “승리를 전혀 모른다”고 말했던 인물이다.
 
제보자는 “(YGX 이사가) 태국 사람을 챙기는 것 같은 느낌이었다”며 “뭔가를 안내하는 듯한 역할”이라고 회상했다.
 
YG엔터테인먼트가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 보도를 예고한 MBC '스트레이트'와 관련해 입장을 밝혔다.
 
YG 측은 27일 "('스트레이트'의 주장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지인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이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