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구하라 극단적 선택 시도,병원 치료중 생명엔 지장 없을듯

등록일 2019년05월2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오늘 새벽, 가수 구하라 씨가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가 구조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오늘 새벽 0시 40분쯤 매니저의 신고로 서울 청담동에 있는 구 씨의 자택에 출동했다고 밝혔다.

구조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으며 현재 구 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구 씨는 지난해 9월 남자친구와 폭행 시비 끝에 법적 다툼을 벌였고 이후에도 지속적인 악성 댓글로 심경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구 씨가 의식은 없었지만 호흡과 맥박은 정상이었다고 말했다.

앞서 구 씨는 어제 자신의 SNS 계정에 '안녕'이라는 짦은 글을 게시했다가 곧바로 삭제했다.

이후 A씨가 구 씨에게 연락을 취했지만 닿지 않아 자택으로 갔다가 구 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구하라는 지난해 9월 전 남자친구인 최종범(28)씨와 쌍방폭행 여부를 두고 법정 공방에 휘말렸다. 
 
구씨는 최씨가 성관계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했다며 강요·협박 등의 혐의로 추가 고소했다.
 
최씨는 지난 1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상해, 협박, 재물손괴 등의 혐의로 불구속기소 된 상태다.  
 
한편 최씨는 재판이 진행 중인 가운데 최근 SNS를 통해 미용실 오픈 소식 등 홍보글을 올리면서 뭇매를 맞았다.
 
당시 최씨는 ‘오픈 파티’라는 문구와 함께 동영상 6건을 게시했으며, 여기엔 다과가 준비된 미용실에서 모임을 즐기고 있는 지인들의 모습 등이 담겨 논란을 키웠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