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잔나비 학폭 피해 주장 글 논란,학교 전학하고 정신치료까지 받았다

등록일 2019년05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최근 인기 고공행진 중인 밴드 잔나비가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이면서 파문이 커지고 있다.

 

밴드 잔나비 멤버 중 한 명에게 학창시절 폭력을 당했다는 글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 측이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글 작성자는 “잔나비 음악을 좋아했다. 음악이 좋아 관심이 생겨 검색을 해보니 대부분의 멤버가 같은 분당 출신이더라.

 

우리 지역 출신의 밴드라니 나름 뿌듯했다.

 

하지만 멤버 한 명 한 명을 검색하다보니 설마 하는 생각이 들면서 손과 등에 식은땀이 흘렀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해 괴롭힘 속에 학창시절을 보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

 

그러면서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라며 "훗날 본인의 자녀 혹은 가족에게 절대 그런 짓을 하지 못하도록 교육해 나 같은 사람이 다시는 나오지 않았

 

으면 하는 마음에 이런 글을 쓰게 됐다"라고 전했다.

 

너(잔나비 멤버)와 그들(같은 반 사람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

 

왜 나약한 나를 괴롭혔는지 정말 원망스럽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또 "괴롭힘으로 인해 도저히 이 학교를 다닐 수 없어 결국 전학을 가고 정신치료를 받으며 잊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은 스스로가 한심하게 느껴진다"고 덧붙였다.

 

또 "그 시절 나에게 하던 언행과 조롱 비웃음을 살아서도 죽어서도 용서할 생각이 없다. 이 글이 너의 현재와 미래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칠지 모르겠지만 남을 아프게 한 과거를 가지고는 절대 행복할 수 없다는 걸 깨우치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이제 남는 건 볼품없을, 부끄러운 자신만 남겠네"라며 잔나비의 히트곡 가사 일부를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 잔나비는 지난 3월 정규 앨범을 내고 활발히 활동 중이다. 더불어 보컬 최정훈이 MBC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큰 인기를

 

모으며 잔나비 역시 큰 관심을 받았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