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정부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오늘 합동감식…수소경제 추진에 악재 우려

등록일 2019년05월2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산업부 "수전해 실험시설서 일어난 예외적 사고…안전관리 강구

"어제(23일) 강원도 강릉에선 산업단지 내 벤처공장에서 수소탱크가 폭발하면서 2명이 숨지고 6명이 다쳤다.

 

더이상 사상자는 나타나지 않은 가운데, 오늘부터 폭발 원인 등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강릉 수소탱크 폭발 사고로 8명의 사상자가 발생하면서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수소경제 활성화를 내세운 정부도 비상이 걸렸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오전 6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임춘택 에너지기술평가원장, 가스안전공사 안전 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강릉시청과의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하고 강원테크노파크 강릉벤처공장 사고 상황 등을 점검했다.

 

정부는 사고 원인와 관련, 부실 시공 가능성 등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고 있지만 수소탱크가 폭발했다는 점에서

 

수소충전소, 나아가 수소경제에 대한 불안으로 확산할 수 있다는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경찰은 폭발이 난 수소탱크 3기(1기당 400㎥)의 부실시공·관리, 운영 업체인 S 업체의 조작 미숙, 부실 안전점검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전반에 걸쳐 조사할 방침이다.

 

폭발사고는 강원테크노파크 내 강릉벤처 1공장 옆 벽면에 설치된 수소 저장탱크에서 발생한 것으로 경찰과 소방당국은

 

보고 있다.


 

S 업체는 태양광을 활용해 생산된 수소를 전기로 생산하는 신재생에너지 업체로, 강원테크노파크에 정식으로 입주한

 

업체는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S 업체 소속 연구원 2명은 수소 저장탱크에서 20m 떨어진 별도의 가건물 내에서 태양광을 활용한 수소연료전지로

 

전기를 생산해 벤처 건물에 전기를 공급하는 시험 작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작업은 태양광을 활용한 신재생에너지 기술로, 생산된 수소는 저장탱크에 모인 뒤 수소연료전지를 가동해 전기를

 

생산하는 시스템이다.

 

문제의 수소 저장탱크는 지난해 11월 설치작업을 시작해 지난 4월 마무리됐으며, 시설의 안전점검은 한국가스안전공사

 

에서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영 산업부 대변인은 "이번 사고는 수전해 방식의 연구실험시설에서 발생한 것으로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수소차나

 

수소충전소와는 전혀 다른 경우"라며 "수소충전소 등은 고압·고농도 안전관리 규정과 국제표준에 따르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하지만 산업부로선 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수소충전소 확대와 수소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고 최근 철도와 수소충전소간

 

이격거리를 줄이는 등 규제완화에 나선 상황에서 수소탱크 사고가 터져 당혹스러운 분위기다.

 

수소충전소와 경우가 다르다고 하지만 수소탱크의 가공할 폭발력을 확인한 사고였기 때문이다.

 

실제 인명피해가 큰 것은 말할 것도 없고 폭발현장이 폭격을 맞은 듯 처참했다.

 

수㎞ 떨어진 곳에서도 '쾅' 굉음이 들리고 인근 건물의 유리창도 폭발충격으로 대부분 파손됐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