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KIA 김기태 감독, 성적부진'자진 사퇴'…박흥식 감독 대행 체제

등록일 2019년05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KIA타이거즈 김기태 감독이 16일 광주 kt전을 끝으로 감독직 사퇴를 결정했다.

 

김 감독은 어제 KT와의 경기에서 4대7로 패한 뒤 구단 측에 사임의 뜻을 밝혔고, 구단은 이를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KIA타이거즈는 박흥식 퓨처스 감독을 감독 대행으로 임명했다.

 

박 감독 대행은 17일 대전 한화전부터 지휘봉을 잡는다.

김기태 감독은 “팀을 위해 책임 지고 물러나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면서 “팬 여러분께 즐거움을 드리지 못해 송구한 마음이고, 그 동안 응원해주시고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김기태 감독은 지난 2014년 10월 KIA 제8대 감독으로 취임했다.

 

2017년 KBO 정규리그 및 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거두는 등 2016년부터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견인했다.

 

하지만 올 시즌 팀이 꼴찌로 추락하는 등, 부진을 면치 못하고 사령탑에서 물러났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