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아내 때려 사망’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체포,범행 시인

등록일 2019년05월1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 김포시의회 전 의장인 유승현씨(55)가 아내를 때려 숨지게 한 혐의(폭행치사)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가운데 유씨는 “말다툼을 하던 중 아내를 때렸다”며 폭행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승현 전 의장은 이날 오후 4시 57분경 김포시 양촌읍에 있는 자택에서 아내를 술병 등으로 수차례 폭행,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과거 SNS에서 폭력 행위를 강력하게 비판한 일이 알려졌다. 그는 또 주말에 밥을 차려놓지 않고 외출한 아내를 연상케 하는 글을 공개적으로 올리기도 했다.
 
그는 또 주말에 밥을 차려놓지 않고 외출한 아내를 연상케 하는 글을 공개적으로 올리기도 했다.

유승현 전 의장은 2015년 1월 자신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당시 일어난 인천 송도 어린이집 보육교사 폭행 등 어린이집 학대 사건을 언급하면서 “어처구니가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아직 어리디어린 아이를 나가떨어지도록 폭행한 보육교사의 행동을 보며 마음 한켠에 애리다는 표현을 실감케 하는 느낌이 한없이 밀려든다”면서 “폭력에는 정당성은 없다. 어떠한 이유라도 우리는 개개인이 존귀한 인격체로 평등한 위치에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비록 형태가 다른 보이지 않는 권력의 폭력도 마찬가지”라고 한 유승현 전 의장은 이를 정치 현안에 접목해 평가하기도 했다. 이어 “힘센 자가 자기 몸도 가누지 못하는 어린이를 아니 살아가기도 벅찬 서민을 마치 (때리는 것 같다)”고 표현했다.
 

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유씨는 15일 오후 4시57분쯤 김포시 양촌읍 자택에서 아내 A씨(53)와 술을 마시던 중 말다툼을 벌였고, 이 과정에서 주먹과 발로 아내를 수차례 폭행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유씨는 경찰에 직접 전화를 걸어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신고한 뒤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 조사 결과를 보면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였다.

 

또한 온몸에 멍이 들어있고 얼굴과 발등에서는 일부 자상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유승현 전 의장은 “평소 성격 차이 등을 이유로 아내와 불화가 있었다”며 “술을 마시고 말다툼을 하다가 우발적으로 아내를 때렸는데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2년부터 2014년까지 김포시의회 의장을 지냈다.

김포경찰서는 유 전 의장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