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서울 ‘공덕 SK리더스뷰’ 취소분 97㎡A타입 분양...당첨되면 ‘로또’

등록일 2019년05월14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분양가 총 8억8240만원...인근 시세 대비 현저히 낮아

 

계약 취소세대 입주자 모집, 14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신청자격, 현재 서울시 거주 중인 만 19세 이상 세대주


 

지난 2017년 8억 대에 분양된 공덕 SK 리더스뷰 취소세대가 등장해 화제다. 

 

14일 ‘공덕 SK 리더스뷰’ 아파트의 1가구 취소분이 풀려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당첨만 되면 약 5억 원의 시세차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돼 업계에서는 일명 ‘로또 분양’이라고 한다.
 

부동산업계는 이날 SK건설이 공덕 SK 리더스뷰 계약 취소가구 입주자 모집공고를 내고 청약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공급대상은 102동 903호 97㎡A타입으로 분양가는 발코니 확장비 1300만원, 시스템에어컨 676만원, 중문 134만원을 포함한 총 8억8240만원으로 전해진다.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오늘 오후 5시까지 공덕 SK 리더스뷰 청약을 진행하며, 15일에는 공개추첨으로 당첨자 발표를 진행한다”고 전했다. 

 

공덕 SK리더스뷰는 분양 당시 1순위 청약에서 34.56대1에 달하는 높은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97㎡A타입은 16.96대1의 평균 경쟁률을 기록했다.

아현뉴타운 마포로6구역을 재건축한 공덕 SK 리더스뷰는 지하 5층~지상 29층 5개동 472가구 규모 주상복합 단지로 총 가구 중 255가구가 일반에 분양됐다.

 

주택형은 △전용 84㎡ 182가구 △97㎡ 47가구 △115㎡ 26가구로 구성됐다.

단지가 들어설 아현뉴타운은 북아현뉴타운과 함께 마포구 재개발사업으로 추진 중이다. 마포구 일대는 물론 신촌과 이화여대 주변, 서울역 등의 생활인프라도 누릴 수 있어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지역이다. 지하철 5호선과 6호선, 공항철도, 경의중앙선 등 총 4개 노선을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아파트다.

한 분양업계 관계자는 뉴시스에 최소 5억, 많게는 6억 이상의 시세차익을 예상한다고 밝혔다.


단지가 입지해 있는 마포구는 지난 2년간 서울지역 자치구 중 4번째로 높은 시세 상승률을 보였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017년 5월 대비 올해 4월 서울 자치구별 집값 변동률은 송파구 16.47%, 강동구 13.85%, 중구 13.01%, 마포구 12.68%, 용산 12.39%, 영등포 12.38% 순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래미안 공덕 3차' 전용면적 84.98㎡는 11억4000만원에 거래됐고 전용 59.97㎡는 지난 달 9억3000만원에 팔렸다.

 

이번 잔여가구를 줍기만 하면 '로또'라는 반응이 나오는 이유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