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강성훈, PGA 투어 데뷔 8년만에 첫 우승…韓 國人 6번째 PGA 우승

등록일 2019년05월1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AT&T 바이런 넬슨 제패, 한국 선수 6번째로 PGA 투어 정상


 

강성훈(32)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데뷔 8년 만에 첫 우승을 달성했다.

 

강성훈은 13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댈러스의 트리니티 포리스트 골프클럽(파71·7천558야드)에서 열린 PGA 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790만 달러)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7타를 쳤다.

 

최종합계 23언더파 261타를 기록한 강성훈은 공동 2위인 멧 에브리(미국)와 스콧 피어시(미국)를 2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2011년 퀄리파잉 스쿨을 거쳐 PGA 투어에 데뷔한지 9년, 159번째 대회 만이다. 역대 최고 성적은 2017년 휴스턴 오픈 준우승이었다.

3라운드까지 2위 맷 에브리에 3타 차 선두였던 강성훈은 대회 내내 선두를 놓치지 않으면서 첫 우승을 와이어 투 와이어로 장식했다.

 

강성훈은 최경주(통산 8승), 양용은(2승), 배상문(2승), 노승렬(1승), 김시우(2승)에 이어 한국선수로는 여섯 번째 PGA 투어 챔피언이 됐다. 

 

앞서 이 대회 3라운드는 강우를 동반한 악천후로 3차례 지연된 후 재개됐지만 일몰로 순연됐다. 

 

3라운드 잔여경기는 이날 아침 7시30분에 재개됐고 이어서 4라운드를 진행했다.

 

맷 에브리(35·미국)는 버디 7개와 보기 2개를 묶어 21언더파 263타를 기록, 스콧 피어시(40·미국)와 공동 2위를 차지했다. 

 

'세계랭킹 3위' 브룩스 켑카(29·미국)는 이글 1개와 버디 4개를 묶어 20언더파 264타를 기록, 단독 4위에 자리했다. 

 

PGA 챔피언십을 일주일 앞두고 이번 대회에 출전한 조던 스피스(25·미국)는 11언더파 273타로 공동 29위를 기록했다. 

 

임성재(21·CJ대한통운)와 이경훈(28·CJ대한통운)은 이른바 '2차 컷오프'로 알려져 있는 MDF(최종라운드 출전자 수 제한 규정)에 걸려 마지막 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