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AFC 챔피언스리그 울산.전북 각조 1위로 나란히 16강 진출

등록일 2019년05월07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후반 14분 결승골…시드니에 1-0 승

전북, 김신욱 헤더골로 원정 승리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 1, 2위인 전북 현대와 울산 현대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서 각 조 1위로 16강

 

진출을 조기 확정했다.  

 

울산은 7일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시드니 FC(호주)와의 대회 조별리그 H조 5차전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조별리그 5경기에서 3승 2무(승점 11)로 선두를 달린 울산은 21일 상하이 상강(중국)과의 최종 6차전 원정경기 결과와 관계

 

없이 조별리그 통과를 결정지었다. 

 

16강전은 6월 중 시작하며, 대진은 추후 결정된다. 

 

울산은 후반 중원과 공격진의 간격을 좁히며 찬스를 만들기 시작했다.

 

후반 12분 박주호가 페널티박스에서 때린 날카로운 슈팅을 레드메인이 막아내 아쉬움을 삼켰다.

 

그러나 2분 뒤 울산이 골을 터뜨렸다. 역습 상황에서 김인성이 페널티박스 가운데에 있던 믹스에게 공을 줬다.

 

믹스가 감각적인 힐킥으로 골망을 갈랐다.

 

오승훈의 선방도 빛났다. 전반 20분 상대 공격수의 슈팅을 골키퍼 오승훈이 얼굴로 막아내며 한숨을 돌렸다.


 

4분 뒤 아크서클 정면에서 구차네자드가 시도한 슈팅 또한 오승훈이 막아냈다.

 

울산은 27분 주니오를 빼고 주민규, 32분엔 믹스를 대신해 이근호를 투입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후반 38분 이근호의 크로스를 받은 주민규가 시저스킥을 시도하는 등 활발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이날 울산은 후반 14분 믹스의 절묘한 '뒤꿈치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역습 상황에서 주니오가 몰고 가던 공을 김인성이 오른쪽 측면에서 받았고, 김인성이 보낸 낮은 크로스에 이은 믹스의

 

오른발 '뒤꿈치 슛'이 그대로 골대로 들어갔다.

 

후반 종료 직전 구차네자드가 빈 골대에 슈팅을 시도했지만 윤영선이 악착같이 달려들어 걷어냈다.

 

울산이 1-0 승리를 지켜냈다.

 

전북은 원정서 베이징 궈안(중국)을 누르고 16강 진출을 자축했다.


 

전북은 중국 베이징 노동자 경기장에서 열린 조별리그 G조 5차전에서 김신욱의 헤더 결승골을 앞세워 1-0 승리를 따냈다.

 

이 승리로 전북은 승점12(4승1패)로 조 1위를 확정했다. 우라와 레즈(일본)와 베이징이 나란히 승점7을 기록해 최종전에서

 

승리한다고 해도 전북의 승점을 넘을 수 없다.

 

울산과 전북이 나란히 조 1위를 확정지으면서 두 팀이 16강에서 만날 가능성 또한 사라졌다.

 

H조 1위인 울산은 G조 2위를 만나고, G조 1위인 전북은 H조 2위와 상대한다.

 

6차전은 이달 말인 21일과 22일 모두 마무리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스포츠 SPORTS +

뉴스 +

비디오 +

스포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