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유류세 인하폭 절반 `뚝 '기름값 인상'...휘발유 ℓ당 65원↑

등록일 2019년05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인하폭 15→7%,ℓ당 휘발유 65원↑·경유 46원↑
울산 휘발유 12주째 상승, 1천400원대 후반 진입

 

유류세 인하 폭이 절반으로 축소되면서 7일부터 기름값이 일제히 오른다.

 

3휘발유는 ℓ당 65원, 경유는 46원, 액화석유가스(LPG) 부탄은 16원씩 가격이 오르게 된다.

 

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7일부터 8월 31일까지 휘발유, 경유, LPG 부탄에 부과하는 유류세 인하 폭을 현행 15%에서 7%로 축소한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간 시행 중인 유류세 인하 조치를 단계적으로 환원하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국제유가 상승으로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이달 첫째주에만 전주보다 ℓ당 20원 가까이 오르는 등 11주 연속 상승하면서 1400원대 후반대에 진입했다.

 

유류세는 휘발유와 경유에는 교통·에너지·환경세와 자동차세(주행분, 교통세의 26%), 교육세(교통세의 15%)가, LPG 부탄에는 개별소비세에 교육세(개별소비세의 15%), 부가가치세가 부과된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이달 첫째주 전국 주유소 휘발유 평균 가격은 1460원으로 7일부터는 1500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 지역은 이미 이달 첫째주 휘발유 평균가격이 1553.5원으로 집계된 만큼 1600원을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

 

이후 유류세는 9월 1일부터 원래대로 환원된다. 이때는 지금보다 ℓ당 휘발유가 123원, 경유는 87원, LPG 부탄은 30원 오르게 된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유류세를 한시적으로 인하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한창이었던 2008년 3월 10일~12월 31일까지 10개월간 휘발유·경유·LPG 부탄의 유류세를 10% 인하한 이후 10년 만이다.


정부는 이번 유류세 환원 시 가격 인상을 이용한 매점매석을 막기 위해 석유 정제업자 등에 대해 휘발유, 경유, LPG 부탄 반출량을 제한해왔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