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프로듀스X101' 출연한 JYP 연습생 윤서빈,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 휩싸여

등록일 2019년05월06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윤서빈, 학폭 가해자설 네티즌 충격


윤서빈 동창 글쓴이, "내 또래면 모르는 이 없다"


윤서빈 또 다른 친구, "강한 이미지 맞지만 일진은 아니었다"


 

프로듀스X101’에 출연한 JYP 연습생 윤서빈이 ‘학교 폭력 가해자’ 논란에 휩싸였다. 

 

 

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윤서빈의 과거 폭로 글이 빠르게 퍼졌다.

 

해당 글을 올린 게시자는 윤서빈의 졸업사진을 공개하고 그의 개명 전 이름이 ‘윤병휘’였으며 학창 시절 유명한 일진이

 

었다고 주장했다.

 

게시자가 올린 사진에는 윤서빈이 교복을 입은 채 담배를 피우는 사진도 담겨있다.

 

이와 관련해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6일 동아닷컴에 “(윤서빈 연습생 일진설·학폭설 등에 대해) 내용 확인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Mnet 관계자 역시 “윤서빈 본인에게 먼저 물어봐야 할 것 같다.

 

소속사에 문의한 상황이며 제작진도 별도로 확인 중”이라고 조심스러워했다.


자신을 윤서빈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윤서빈은 운동부 출신"이라며 "이미지가 강해 보였지만 일진은

 

아니었으며, 친구들과 두루두루 친하게 지냈던 친구"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윤서빈 측은 별다른 입장 표명을 하고있지 않고 있다.

한편, 앞서 3일 첫 방송된 ‘프로듀스X101’에 유일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으로 참가한 윤서빈은 기획사별 레벨

 

테스트에 앞서 1등 자리를 차지하면서 단독으로 ‘1분 PR 영상’ 베네핏을 받았다.

 

윤서빈의 레벨 테스트는 2회에 공개될 예정이지만 일진설의 사실 확인에 따라 변동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연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