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어린이날 비극" 생활고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유서 없어

등록일 2019년05월05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경기도 시흥에서 2살과 4살 자녀를 포함한 일가족 4명이 싸늘히 식은 채 발견됐다.


웃음 소리 가득해야 할 어린이날, 어린 손주들을 기다리던 할아버지는 끔찍한 참사 소식을 들어야 했다.

 

SUV 차량을 타고 있던 34살 손모 씨와 아내, 그리고 4살 짜리 아들과 2살 짜리 딸이 숨진 채 발견된 것이다.

 

0시 30분 예정된 시간에 렌터카가 반납되지 않자, GPS로 차 위치를 찾아나선 렌터카 직원에 의해 확인됐다.

외부에서 침입한 흔적은 없지만 차 안에서 번개탄 2개가 나오며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5월 5일 어린이날,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되자 어린 아이들과 함께 목숨을 끊은 부모에 대한 질타와 동정이 동시에 쏟아지고 있는 상황.
 
유서나 죽음을 의미하는 글귀는 남아있지 않았으나 차량 문이 잠겨 있고 차내에 번개탄, 화로가 발견된 것으로 미뤄 부모들이 자살을 결심한 뒤 행동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가족들이 행복해야 할 어린이날, 아무 것도 모르는 4살 아들과 2살 딸과 함께 목숨을 끊을 수 밖에 없었던 부모들의 사연이 무엇인지 조사에 착수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어린이날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 기사만 봐도 마음 아프다",
 
"어린 아이들을 데리고 하필 어린이날 죽은 이유가 뭐냐" 등 다양한 반응이 나오고 있다.
 
경찰은 유서를 남기지 않은 부부가 생활고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건사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