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동물구조 영웅의 실체…안락사 방치하고 후원금 5천만원 불법스포츠 도박

등록일 2019년05월03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동물구조 영웅으로 불리며 후원금을 받았던 A씨가 실제로는 구조 동물들을 방치하고 후원금으로 불법 도박을 했다는

 

제보가 나왔다.

SBS ‘궁금한 이야기 Y’는 3일 방송을 통해 SNS에서 동물구조 영웅으로 떠오른 A씨의 실체를 폭로했다.

 

A씨는 학대받는 개들이 있는 곳이라면 전국 어디든 달려간다는 동물구조 활동가로 신생 동물구조단체의 구조팀장으로

 

있었다.


3일 방송된 '궁금한이야기Y'에서는 활동가들 사이에서 안씨가 후원금을 이용해 사욕을 채울 뿐 아니라 구조해온 개들을

 

시보호소에 맡겨 안락사를 방치한다는 소문까지 돈 정황을 파헤쳤다.

이유는 그가 구조한 개들의 행방이 묘연했기 때문이다. 확인을 위해 제작진이 찾은 곳은 쓰레기더미 가득한 천안의 한

 

야산. 수 백 마리의 유기견이 방치된 그곳은 생계가 어려운 어르신들이 폐지를 주워가며 무상으로 개를 돌봐주는 곳이었다. 

실제로 안씨가 있는 구조팀에서 구해낸 학대견 네 마리를 얼마 간 이곳에 맡겼다 데려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는 분명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개를 키우는 것 자체가 학대라고 주장했던 사람이었다.

 

근데 왜 처음 구조된 곳보다 열악한 이곳에 개들을 데려다 놨던 걸까.

 

그러던 중 안 씨의 전 연인이었으며, 교제 당시 그의 구조 활동을 가장 가까이에서 도왔다고 말하는 제보자 김 씨가
 
'궁금한이야기Y'와 만났다.
 
동물을 좋아한다는 공통점으로 연인사이가 되어, 제주도에서 그와 함께 동거생활도 했다는 그녀. 안 씨의 후원금을 자기
 
명의 통장으로 대신 받았었다는 그녀는 당시 입금된 후원금 총 5000만 원의 사용처를 확인시켜 줬다.
 
놀랍게도 통장 내역 중 수 차례 등장하는 곳은 바로 불법 스포츠 도박 사이트였다.
 
게다가 안 씨와 동거 했을 당시 무차별 폭행을 당하며 살았다는 그녀는 그 증거로 충격적인 내용의 녹음 파일을 들려줬다.

동물구조 영웅이라는 타이틀 뒤에 감춰진 그의 진짜 얼굴은 대체 무엇일까.
 
타임포스트 www.timepost.co.kr

사회 +